2015년 6월 25일 목요일

지만지한국문학평론선집


도서명 : 지만지한국문학평론선집
지은이 : 고석규 외 49인의 평론가 / 편저자·해설자: 남송우 외 45인의 평론가
분야 : 한국문학
출간일 : 2015년 7월 6일
ISBN : 979-11-304-6267-7 04810(세트)
가격 : 각 권 18,000∼22,000원/세트 980,000원
규격 : 사륙판(128*188) / 제본 : 무선제본 / 쪽 : 각 권 180∼390쪽





☑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과 한국문학평론가협회(회장 김종회 경희대 교수)가 공동 기획한 ‘한국문학평론선집’은 1900년대 초 한국 근대문학을 이끈 평론가부터 현재 활발하게 활동하는 평론가까지 한국의 근현대 대표 평론가 50인 각각의 문학평론 선집이다. 책은 평론가의 대표 평론 4∼20여 편, 평론 세계 해설, 평론가 소개로 구성됐다.


☑ 출판사 책 소개

작품으로 새기는 대한민국 문학평론 100년사의 기록
홍명희와 함께 조선의 3대 천재로 불린 최남선과 이광수는 시인과 소설가로 유명하지만, 글쓰기에 과학적 방법론을 도입함으로써 한국 문학평론의 새로운 장을 연 뛰어난 평론가이기도 했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며 한국 평론은 한국문학이 그랬듯이 역사적 상황의 격랑에 휘말리며 나아갈 길을 모색했다. 전쟁 후에도 순수와 참여 등 저마다의 노선과 이념 속에서 때로는 논쟁하고 때로는 화합하며 성장했다. 그렇게 100년이다. 그동안 한국 평론은 비약적으로 발전해 한국문학의 한 장르로 우뚝 서게 됐으며, 수많은 평론가들이 자신의 이론을 펼치며 한국문학 발전을 견인했다. 하지만 여전히 한국의 문학평론은 소설과 시의 그늘에 가려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기 일쑤였고, 문학사적으로도 정리되지 못했다.
그러나 선구적인 평론가들의 노력으로 지금은 문학평론을 보는 시각이 달라졌다. 종전의 소설과 시의 하위 장르라는 왜곡된 개념에서 벗어나 시대를 통찰하고 문학의 길을 제시하는 대표적 문학 장르로 자리 잡고 있다. 이제 한국 문학비평 100년의 역사를 정리할 때가 되었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한국문학평론선집’을 만들었다. 한국의 근현대 평론을 대표하는 주요 평론가들의 작품을 체계적으로 정리함으로써 한국문학의 학문적 발전을 꾀하는 한편, 일반 독자에게 우리 평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한국 근현대 문학사에서 독자적 미학 이론을 제시하며 평론의 선도적 역할을 충실히 담당해 온 평론가들. 그들의 선집은 문학이 사라지는 이 시대, 한국문학 부흥을 이끌 것이다. 또한 미래 한국문학의 소중한 문학적 보고(寶庫)가 될 것이다.

한국 근현대 문학평론사에 남을 대표 작가 50인
‘한국문학평론선집’의 참여 평론가는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추천했다. 학술적 가치와 의의, 문학사 및 문단사적 영향력, 비평 이론의 독자성, 동시대 현장 비평의 유효성 등의 제반 비평적 덕목을 고려해 1차적으로 평론가를 선정했다. 이후 전국 대학의 한국문학 전공 교수, 현장 평론가들의 설문조사 결과를 참고해 한국 근현대 문학평론을 대표하는 평론가 50인을 확정했다. 50인에 선정되었으나 여하한 사정으로 참여하지 못한 평론가들도 있다. 이들의 문학평론 선집은 추후 출간 예정이다.
이 선집에서 평론가는 스스로 자신의 대표작, 또는 애착을 가지는 작품을 골랐다. 작고한 평론가의 작품은 편저자가 작품을 선정하고 작가 소개와 해설을 썼다. 우리 문학의 역사성을 드러내는 평론, 문학적 보편성을 지닌 평론, 아직 주목받지 못했지만 앞으로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을 평론이 선정 기준이다. 작고한 평론가의 글은 오리지낼리티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발표 지면에 근접한 원본의 표기를 살리고 오기가 분명한 경우만 바로잡았다.


☑ 책 속으로

今日 所謂 文學이라 은 西洋人이 使用 文學이라 語義를 取이니 西洋의 Literatur 或은 Literature라 語 文學이라 語로 翻譯얏다 이 適當다. 故로 文學이라 語 在來의 文學으로의 文學이 아니오 西洋語에 文學이라 語義를 表 者로의 文學이라 지라 前에도 言얏거니와 如此히 語同意異 新語가 多니 注意 바이니라.
‣ ≪이광수 평론선집≫ <문학이란 何오> 중

缺點을 指摘함도 低級한 讀者를 啓蒙하기 爲하야 또는 天才의 脫線을 막기 爲하야 必要함니다. 그러나 作品의 缺點을 摘發할 때는 評家는 목청을 낫추어야 함니다. 성난 빗을 뵈이지 말어야 함니다. 그리고 그는 金剛石 우헤 티를 찻는 것도 有用한 일이나 모래알 속에서 金剛石을 發見하는 것은 한層 더 有用한 일이라는 것을 非難보다 讃美가 더 高貴한 心情에 屬한다는 것을 잇저서는 안이 됨니다.
‣ ≪김환태 평론선집≫ <文藝批評家의 態度에 對하야> 중

최고의 수준에 이르지 않으면 그것은 예술일 수 없으며, 철난 뒤에 익힌 일본어로서는 예술적 경지에 이르기가 거의 불가능한 이 이중 구속에 그는 전면적으로 노출되어 있었고 이러한 절망의 질이랄까 밀도가 낳은 산물이 그의 창작들이다. 그 절망의 질이랄까 밀도의 어떠함을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 <향수> 속에 나오는 ‘북해공원의 에피소드’이다. 고립무원에 놓여 독립운동가인 남편의 타락과 배신으로 아편 밀매로 연명하는 누나란 무엇이뇨. 그 자체가 어머니이자 고향이 아닐 수 없다. 북해공원 벤치에 모처럼 앉은 오뉘란 그 자체가 ‘모국어의 실체’가 아닐 수 없다. 그 틈으로 끼어든 것이 중학과 대학의 동창인 일본인 이토 소위였다. 이토 소위란 그러니까 그 자체로 ‘일본어’가 아닐 수 없다. 이 틈에 놓인 ‘나’란 무엇인가 이토를 뜻밖에 만나자 ‘나’는 일본어의 실체로 동화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나’의 무의식 속에 일본어의 실체가 은밀히 작동하지 않았다면 이런 일이 한순간 일어날 수 없다. 이 무의식의 작동의 힘의 위세는 그의 ‘의식’을 넘어서고도 남는 것이었다. 누나를 향해 저도 모르게 일본어로 외치는 상황이 벌어질 만큼 절대적이었음이 판명된다. 의식의 레벨(조선어의 실체)을 무의식의 레벨이 무화(無化)시키는 이 장면이란 새삼 무엇인가. 조선어를 두고 ‘일본어가 되라!’라고 평소에 염원하지 않았다면 이런 사태가 벌어질 이치가 없다. 그 결과는 과연 어떻게 되었던가.
‣ ≪김윤식 평론선집≫ <조선 작가의 일어 창작에 대한 한 고찰> 중


☑ 각 권 소개

≪고석규 평론선집≫ 남송우 엮음
≪권영민 평론선집≫ 김종욱 해설
≪권택영 평론선집≫ 김석 해설
≪김기림 평론선집≫ 김유중 엮음
≪김기진 평론선집≫ 오태호 엮음
≪김남천 평론선집≫ 남승원 엮음
≪김동리 평론선집≫ 정호웅 엮음
≪김동인 평론선집≫ 양진오 엮음
≪김붕구 평론선집≫ 장성규 엮음
≪김성곤 평론선집≫ 변지연 해설
≪김억 평론선집≫ 김진희 엮음
≪김열규 평론선집≫ 오윤호 엮음
≪김용직 평론선집≫ 문혜원 해설
≪김우창 평론선집≫ 이재복 엮음
≪김윤식 평론선집≫ 윤대석 엮음
≪김인환 평론선집≫ 오형엽 해설
≪김재홍 평론선집≫ 고봉준 해설
≪김종회 평론선집≫ 김문주 해설
≪김준오 평론선집≫ 고현철 엮음
≪김지하 평론선집≫ 홍용희 엮음
≪김치수 평론선집≫ 심은진 엮음
≪김환태 평론선집≫ 오형엽 엮음
≪김흥규 평론선집≫ 고인환 해설
≪박영희 평론선집≫ 허혜정 엮음
≪백철 평론선집≫ 이승하 엮음
≪신동욱 평론선집≫ 김용희 해설
≪안막 평론선집≫ 문경연 엮음
≪안함광 평론선집≫ 이성천 엮음
≪양주동 평론선집≫ 방인석 엮음
≪이광수 평론선집≫ 임정연 엮음
≪이숭원 평론선집≫ 유성호 해설
≪이승훈 평론선집≫ 이재복 해설
≪이원조 평론선집≫ 이훈 엮음
≪이헌구 평론선집≫ 차선일 엮음
≪임헌영 평론선집≫ 오창은 해설
≪임화 평론선집≫ 이형권 엮음
≪정태용 평론선집≫ 김유중 엮음
≪조남현 평론선집≫ 김학균 해설
≪조동일 평론선집≫ 하상일 해설
≪조연현 평론선집≫ 서경석 엮음
≪채광석 평론선집≫ 고명철 엮음
≪최남선 평론선집≫ 문흥술 엮음/김학중 해설
≪최동호 평론선집≫ 이상숙 해설
≪최유찬 평론선집≫ 오문석 해설
≪최일수 평론선집≫ 하상일 엮음
≪최재서 평론선집≫ 이경수 엮음
≪한설야 평론선집≫ 이경재 엮음
≪한효 평론선집≫ 오태호 엮음
≪현철 평론선집≫ 백지연 엮음
≪홍기삼 평론선집≫ 김춘식 해설
(가나다 순)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