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29일 수요일

한정동·윤극영 동시선집


도서명 : 한정동·윤극영 동시선집
지은이 : 한정동·윤극영
엮은이 : 장정희·전병호
분야 : 한국 동시
출간일 : 2015년 4월 15일
ISBN : 979-11-304-6048-2  04810/979-11-304-5950-9(세트)
가격 : 18000원
규격 : 사륙판    제본 : 무선제본    쪽 : 190쪽



☑ 책 소개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뵈이도 안는”으로 시작하는 <두룸이(당옥이)>의 시인 한정동,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으로 시작하는 <반달>의 시인 윤극영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한정동의 <두룸이(당옥이)>, 윤극영의 <반달><고기잡이><설날> 등 그들의 대표 동시가 50여 편씩 수록되어 있다. 표기는 초판본을 따랐다.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한국동시문학선집’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11명의 동시인과 시공을 초월해 명작으로 살아남을 그들의 대표작 선집이다. 지식을만드는지식과 한국아동문학연구센터 공동 기획으로 4인의 기획위원이 작가를 선정했다. 작가가 직접 자신의 대표작을 고르고 자기소개를 썼다. 깊은 시선으로 그려진 작가 초상화가 곁들여졌다. 삽화를 없애고 텍스트만 제시, 전 연령층이 즐기는 동심의 문학이라는 동시의 본질을 추구했다. 작고 작가의 선집은 편저자가 작품을 선정하고 작가 소개를 집필했으며, 초판본의 표기를 살렸다.


☑ 책 속으로

두룸이(당옥이)

한정동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뵈이도 안는
당옥 당옥 당옥 소래*
처량한 소래
나가면 가는 곳이
어데이더뇨?
내 어머님 가신 나라
해 돗는 나라

잡힐 듯이 잡힐 듯이
잡히지 안는
당옥 당옥 당옥 소래
구슯흔 소래
나라가면 가는 곳이
어데이더뇨?
내 어머님 가신 나라
달 돗는 나라.

약한 듯이 강한 듯이
 연한 듯이
당옥 당옥 당옥 소래
적막한 소래
흘너가면 가는 곳이
어데이더뇨?
내 어머님 가신 나라
별 돗는 나라

나도 나도 소래 소래
너 가틀진대
달나라로 해나라로
 별나라로
훨훨활활 다니며
에만 보고
말 못 하던 어머님의
귀나 울닐걸


반달

윤극영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돛대도 아니 달고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 

은하수를 건너서 구름 나라로 
구름 나라 지나선 어디로 가나 
멀리서 반짝반짝 비추이는 건 
샛별 등대란다 길을 찾아라 


☑ 지은이 소개

한정동
1920∼1930년대 우리나라 동요 황금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다. 1894년 평안남도 강서에서 태어나 1976년 타계했다. 1925년 동아일보가 마련한 최초의 신춘문예에 동요 <소금쟁이>가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생전에, 동요 동화집 ≪갈잎피리≫(1958)와 동화집 ≪꿈으로 가는 길≫(1968)을 냈다. 사후에는 1986년에 동요집 ≪따오기≫(박경종 엮음), 1995년에 ≪따옥 따옥 따옥소리 처량한 소리≫(이종근 엮음), 2009년에 ≪한정동 선집≫(장영미 엮음)이 출간되었다.

윤극영
1903년 서울 종로에서 출생했다. 동경음악학교와 동양음악학교에서 작곡과 성악을 전공했다. 1923년 동경에서 소파 방정환을 비롯하여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과 함께 색동회를 조직했다. ‘어린이’ 용어를 보급하고 ‘어린이 날’을 제정하는 등 어린이 문화 운동에 적극 참가했다. 제1회 소파상,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으며, 고마우신 선생님, 5월의 문화인물 등에 추대되었다. 주요 저서로는 1926년에 펴낸 동요작곡집 ≪반달≫, 1964년에 자작곡을 모아 발간한 ≪윤극영 111곡집≫이 있다. 2004년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윤극영 전집≫이 발간되었다.


☑ 엮은이 소개

장정희
1968년 경남 산청에서 태어났다. 부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거쳐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98년 ≪아동문학평론≫에 단편동화 <열한 그루의 자작나무>(필명 장성유)로 등단했으며, 대표 저서로 장편 환상동화 ≪마고의 숲 1·2≫, 학술서 ≪한국 근대아동문학의 형상≫, 방정환 어린이독본 ≪나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법≫이 있다. 방정환문학상·율목문학상을 수상하고, 芝薰인문저술지원을 받았다. 대학에서 아동문학을 강의하며, ≪自由文學≫·≪兒童文學評論≫ 편집장, 2006년 제2차, 2014년 3차 세계아동문학대회 부집행위원장 겸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전병호
1953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났다. 198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90년 ≪심상≫에 시가 당선되었다. 동시집 ≪들꽃초등학교≫, ≪봄으로 가는 버스≫, ≪아, 명량대첩!≫ 등 여섯 권을 펴냈으며, 세종아동문학상, 방정환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 등을 받았다. 현재 평택 군문초등학교 교장으로 재직 중이다.


☑ 목차

한정동 동시선집

소금쟁이 ······················5
·························6
갈닙배 ·······················7
두룸이(당옥이) ···················9
江村의 봄 ·····················11
봄비 ·······················13
창포 한 포기 ···················15
어린 누이의 죽엄 ·················16
마른 수수 ·····················18
늣가을 ······················19
바람 ·······················21
할미 ······················23
갈닙피리 ·····················24
제비 ·······················26
수양버들 ·····················28
秋夕 ·······················29
크기 내기 ·····················31
톡기 ·······················33
옛날 ·······················35
엿 장사 영감 ···················38
산막의 늦봄 ····················39
설님! ·······················40
이른 봄 ······················42
························43
굴네 버슨 말 ···················44
봄노래 ······················46
범나뷔 ······················47
왁새 놀이 ·····················48
고향 그리워 ····················50
별당가 ······················51
아리 ······················52
의조흔 동무 ····················53
눈 온 아침 ····················54
빨래 ·······················55
구름 ·······················56
자취 ·······················58
갈잎 피리 ·····················60
하늘과 나 ·····················61
소금쟁이 ·····················62
갈잎 배 ······················63
기러기 ······················64
하나, 둘, 셋 ····················66
어린이날에 ····················67
보슬비의 재간 ···················69
갈잎 피리 ·····················71
회오리바람 ····················72
구름 ·······················73
못에 뜬 달 ····················75
파랑새 ······················76
발자국 ······················78

한정동은 ·····················81
지은이 연보 ····················89
엮은이 장정희는 ··················92


윤극영 동시선집

1부 동요로 불리는 동시

반달 ·······················99
고기잡이 ·····················100
설날 ·······················101
꾀꼬리 ······················103
옥토끼 노래 ···················104
할아버지 ·····················105
길 잃은 아기 ···················106
························107
산 넘어 물 건너 ··················108
소년 행진곡 ···················109
꼬마잠 ······················111
두 돌재비 ····················112
장흥정 ······················113
열쇠 ·······················114
삼일절 ······················115
첫 봄 ······················116
봄 2 ·······················117
봄 3 ·······················119
엿장수 ······················121
굴다리 ······················122
라일락 ······················124
경쟁심 ······················125
························126
까치 ·······················128
솔개 ·······················130
봄편지 ······················132
앵도꽃 ······················134
국화꽃 ······················136
설날 3 ······················137
꽃구경 ······················138

2부 곡 붙이지 않은 동시

밤송이 ······················141
고추잠자리 ····················142
눈송이 ······················143
첫눈 ·······················144
석류알 ······················146
아기개구리 ····················147
도토리 따자 ···················148
해·구름 ·····················149
냉장고 ······················150
귀뚜라미 ·····················151
참새 ·······················152
동물원 ······················153
한가위 ······················155
할아버지 생각 ··················156
안녕 ·······················157
어린이날 1 ····················159
까치야 ······················161
봄나들이 ·····················162
봄 봄 ······················164
바다 ·······················165

윤극영은 ·····················167
지은이 연보 ···················176
엮은이 전병호는 ·················178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