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29일 수요일

이청준 작품집


도서명 : 이청준 작품집 
지은이 : 이청준
옮긴이 : 김연숙 
분야 : 소설
출간일 : 2010년 3월 15일
ISBN : 9788964063330
가격 : 12000원
규격 : 사륙판  제본 : 양장  쪽 : 264쪽



☑ 책 소개

『이청준 작품집』은 「지식을 만드는 지식 고전선집」 시리즈로, 사라져 가는 한국 근현대 소설 100종의 원본을 담았다.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작가 100명을 엄선하고 각각의 작가에 대해 권위를 인정받은 평론가를 엮은이로 추천했다. 또한 엮은이는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원전을 찾아냈으며 해설과 주석을 덧붙였다.


☑ 지은이 소개

저자 소설가 이청준은 1939년 8월 9일 전라남도 장흥군에서 출생해서, 2008년 7월 31일 6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965년 단편 <퇴원>이 제 7회 <사상계> 신인상에 당선되면서 문단에 등장한 뒤, 1968년 단편 <병신과 머저리>로 제12회 동인문학상, 1969년 <매잡이>로 대한민국예술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해오며 40여 년간 한국 소설사의 ‘큰 기둥’ 역할을 했다. 1975년 <이어도>로 한국일보 창작문학상, 1978년<잔인한 도시>로 제2회 이상문학상, 1987년 <비화밀교>로 대한민국문학상, 1990년 <자유의 문>으로 이산문학상을 수상했고, 2008년 사후에는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이청준은 한때 사상계사를 비롯하여 잡지 편집 및 언론계에서 활동하기도 했지만, 주로 창작 생활에 전념해 왔다. 그의 작품 세계는 토속적인 민간 신앙에서부터 산업사회에서의 인간 소외와 지식인의 존재 해명을 거쳐 전통적인 정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특히 김승옥이 4·19와 5·16을 체험한 세대의 감수성을 보여주었다면, 이청준은 그 세대의 지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근대 소설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문적인 지성을 보인 작가”로 평가받는다.
초기 작품 세계에서는 환부를 알 수 없는 상처로 몸부림치는 지식인의 삶을 그리거나[<병신과 머저리>(1966), <굴레>(1966)], 저 너머의 삶을 지향하는 장인의 예술 세계를 그려낸다[<줄>(1966), <과녁>(1967), <매잡이>(1968)].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소설적 작업을 활발하게 펼치는데, 정치·사회적인 메커니즘과 그 횡포에 대한 인간 정신의 대결 관계를 주로 형상화한다. 이 시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소문의 벽>(1971), <조율사>1972), <들어보면 아시겠지만>(1972), <떠도는 말들>(1973), <이어도>(1974), <낮은 목소리로>(1974), <자서전들 쓰십시다>(1976), <서편제>(1976), <불을 머금은 항아리>(1977), <잔인한 도시>(1978), <살아 있는 늪>(1979) 등이 있다.
이후 <시간의 문>(1982), <비화밀교>(1985), <자유의 문>(1988) 등에서 인간 존재와 거기에 대응하는 예술 형식의 완결성에 대한 추구를 보여주었고, 이 밖에도 <별을 보여 드립니다>(1971), <가면의 꿈>(1975), <당신들의 천국>(1976), <예언자>(1977), <남도 사람>(1978), <춤추는 사제>(1979), <흐르지 않는 강>(1979), <낮은 데로 임하소서>(1981), <따뜻한 강>(1986), <아리아리 강강>(1988), <자유의 문>(1989) 등이 있다.
현재 장편소설 11권과 중단편집 10권, 연작소설 3편, 총24권이 출판되어 있다. 미국, 일본, 중국,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스페인, 터키 등지에서도 그의 작품이 번역·출간되었으며, 영화·드라마·연극으로 만들어진 작품들도 큰 성공을 거두었다. 대표적인 예로는 김수용 감독의 <병신과 머저리>(<병신과 머저리>)에서부터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 <천년학>(<서편제>), 이창동 감독의 <밀양>(<벌레 이야기>)에서 최근 2009년 윤종찬 감독의 <나는 행복합니다>(<조만득씨>) 등을 들 수 있다.


☑ 엮은이 소개

엮은이 김연숙은 경희대학교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국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근대 여성 문화의 형성과 근대 소설의 내면성에 관심이 많다. 지은 책으로 ≪소설 구경, 영화 읽기≫(공저), ≪여성의 몸?시각·쟁점·역사≫(공저), ≪신여성?매체로 본 근대여성풍속사≫(공저), ≪확장하는 모더니티≫(공역) 등이 있고, 주요 논문으로는 <1930년대 소설에 나타난 여성 육체의 재현 양상>, <저널리즘과 여성 작가의 탄생>, <근대 주체 형성과 ‘감정’의 서사>, <서사물의 통속적 기획과 감정의 콘텍스트> 등이 있다.


☑ 책 속으로

무엇보다도 우리의 삶이나 이 세계는 논리와 논리 아닌 것, 혹은 일상의 삶의 덕목으로 선택된 질서와 그것이 아닌 것, 눈에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다시 말해서 실체와 그림자 그런 두 겹의 힘의 질서로 이루어져 나간다는 게 나의 인식이니까. 현상의 세계와 소망의 세계의 관계라고 할까. 그래서 나는 그 눈에 보이지 않게 숨겨져 실현을 기다리는 소망의 힘 또한 눈에 보이는 현상의 질서 못지않게 소중스럽게 지켜가고 싶은 거라네. 어차피 한 번의 폭발로 모든 소망이 실현될 수가 없다면 내일의 세상에도 꿈만은 줄기차게 이어져 가야 하니까.
-<비화밀교>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병신과 머저리
이어도
비화밀교(秘火密敎)

엮은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