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15일 수요일

여단장 Бригадир


도서명 : 여단장 Бригадир
지은이 : 데니스 폰비진(Денис И. Фонвизин)
옮긴이 : 조주관
분야 : 희곡
출간일 : 2014년 3월 30일
ISBN :  979-11-304-6098-7 (03890)
가격 : 18000원
규격 : 사륙판  제본 : 무선  쪽 : 194쪽



☑ 책 소개

**<여단장>은 5막으로 구성된 풍자극으로 <미성년>과 함께 데니스 폰비진에게 작가로서 명성을 안겨 준 희곡이다. 이 두 희극에서 작가는 사실주의 기법을 동원해 당시 귀족 계층의 허세와 비도덕성을 폭로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 출판사 책 소개

<여단장>은 두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여단장 가족과 고문관 가족은 자녀들의 결혼 문제로 만나게 된다. 이 작품에서 모든 갈등은 부적절한 사랑의 문제에서 비롯된다. 발단은 제1막에서 여단장의 아들 이반과 고문관의 딸 소피야의 결혼 문제다.
여단장은 아들 이반을 고문관의 딸 소피야와 혼인시키려 한다. 프랑스심취광 이반은 프랑스어 대사를 남발하며 잘난 체하길 좋아하는데, 여단장의 아내가 그의 이런 면에 매력을 느낀다. 이반 역시 소피야보다 그녀의 계모인 여단장 아내에게 더 관심을 보인다. 한편 여단장과 고문관은 서로 상대방의 부인에게 연정을 품고 있다. 고문관의 딸 소피야는 젊은 영주 도브롤류보프와 연인 관계다. 얽히고설킨 애정 관계 속에서 당대 러시아 귀족의 속물성이 드러난다. 당대 러시아 귀족 사회를 풍자한 이 작품은 풍자극인 만큼 웃음 장면이 많다. 웃음을 유발하는 것 중 하나는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부끄러워할 줄 모른다는 것이다. 포우프는 “아무것도 부끄러워할 줄 모르는 자들은 그렇기 때문에 우스꽝스럽다”라고 말했다. 웃음에는 여러 유형이 있지만 <여단장>에서 두드러지는 웃음은 바로 비웃음이다. 이것은 블라디미르 프롭이 “비웃음만이 희극적인 것의 범주와 견고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언급한 것과 일치한다. 이 극작품에서 여단장, 고문관, 고문관의 아내, 이반에게는 존경·감탄·뿌듯함의 미소나 웃음을 보낼 수가 없다. 이들은 작품 바깥에 있는 독자들로부터 비웃음을 받을 뿐만 아니라, 작품 내에서도 서로가 서로를 비웃는다.


☑ 책 속으로

고문관: 당신이 여기 우리 집에서 내 아내를 유혹해?
여단장: 그렇다면, 이만 돌아가겠소.
고문관: 조금도 꾸물거리지 마시오.
여단장: 알겠소. 정직하고 명예로운 사람과 결혼해야 한다는 것을 이번에 확실히 알았소. 이반, 빨리 마차를 준비해라. 여보! 지금 당장 이 집을 떠납시다. 나 같은 정직한 사람이 불량배로 간주되는 이곳을 나갑시다.
여단장 아내: 여보, 이것저것 챙길 시간 좀 주세요.
여단장: 지금 입고 있는 옷 그대로 당장 여기서 나갑시다.
고문관: 남긴 것은 모두 내 것이오.
아들: (고문관 아내에게 다가가서) 용서해요, 내 영혼의 반쪽이여!
고문관 아내: (아들 쪽으로 다가가면서) 내 사랑! 안녕!
≪여단장≫ 122∼123쪽


☑ 지은이 소개

데니스 폰비진(Денис И. Фонвизин, 1745∼1792)은 18세기 러시아 문학사에서 가장 중요한 희곡 작가다. 허세와 특권 의식에 가득 찬 귀족 계층에 대한 풍자극으로 18세기 러시아 최고의 극작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일찍부터 문필 생활과 관직 생활을 병행했는데, 외국 희곡을 번역하는 것으로 문학 활동을 시작했다. 본업은 외교관이었다. 모스크바대학교를 마치고 정부 기관에 들어가면서 재치 있는 말솜씨와 프랑스 및 독일 고전에 대한 높은 소양으로 일찍부터 궁정 주요 인사들의 주목을 받았다. 활동 시기는 대략 예카테리나 2세의 치세기(1762∼1796)와 일치한다. 1762년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새 정부의 외무부에서 일하게 된다. 극작가로서 출발은 19세에 쓴 최초의 운문 희극 <코리온(Korion)>(1764)이었다. 프랑스 시인이자 극작가인 그레세(Jean-Baptiste Louis Gresset, 1709∼1777)의 <시드니(Sidney)>(1745)를 각색한 작품이었다. 이후 그에게 작가로서 명성을 안겨 준 작품은 1783년에 출판한 <여단장>과 <미성년>이다. 이 두 희극 작품에서 작가는 사실주의 기법을 동원해 당시 귀족 계층의 허세와 비도덕성을 폭로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같은 해에 그는 정치 개혁에 관한 소책자를 발간해 귀족 정치 체제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황제의 총애를 잃었다. 이후 그의 작품은 금서로 규정되었다. 


☑ 옮긴이 소개

조주관은 충북 옥천에서 태어나 대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 입학해 러시아어문학을 전공했으며, 동 대학원에서 러시아 문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국비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미국 오하이오 주립 대학(OSU) 대학원 슬라브어문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박사 학위 논문은 <데르자빈의 시학에 나타난 시간 철학(Time Philosophy in Derzhavin’s Poetics)>이다. 한국러시아문학회 회장과 러시아과학아카데미 세계문학연구소 학술 위원을 지내고, 2000년 2월에는 러시아 정부로부터 푸시킨 메달을 받았다. 현재 연세대학교 노어노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표 논문으로는 <데르자빈의 시학에 나타난 바로크적 세계관과 토포이 문제>(교과부장관상 수상)가 있고, 저서로 ≪러시아 시 강의≫, ≪러시아 문학의 하이퍼텍스트≫, ≪고대 러시아 문학의 시학≫(문광부 우수학술도서), ≪죄와 벌의 현대적 해석≫ 등이 있다. 번역서로는 ≪러시아 현대비평이론≫, ≪시의 이해와 분석≫, ≪주인공 없는 서사시≫, ≪말로 표현한 사상은 거짓말이다≫, ≪자살하고픈 슬픔≫, ≪오늘은 불쾌한 날이다≫, ≪루슬란과 류드밀라≫, ≪뻬쩨르부르그 이야기≫, ≪검찰관≫, ≪타라스 불바≫, ≪보리스 고두노프/모차르트와 살리에리≫, ≪아흐마둘리나 시선≫, ≪보즈네센스키 시선≫, ≪오쿠자바의 노래시≫, ≪아무것도 말할 필요가 없다≫, ≪중세 러시아 문학(11∼15세기)≫, ≪16세기 러시아 문학≫, ≪17세기 러시아 문학≫, ≪17세기 러시아 풍자문학≫, ≪참칭자 드미트리≫, ≪노브고로드의 바딤/마차 때문에 일어난 불행≫, ≪만물상≫, ≪미성년≫ 등이 있다. 현재 18세기 러시아 문학 시리즈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 목차

나오는 사람들···················3
제1막······················5
제2막······················35
제3막······················59
제4막······················81
제5막·····················109
해설······················127
지은이에 대해··················161
부록: 18세기 러시아 연극 이해··········167
옮긴이에 대해··················18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