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3월 24일 화요일

관객(El Público)


도서명 : 관객(El Público)
지은이 :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
옮긴이 : 전기순
분야 : 희곡
출간일 : 2015년 2월 27일
ISBN :  979-11-304-6141-0 (03680)
가격 : 14500원
규격 : 사륙판(128*188)  제본 : 무선  쪽 : 108쪽




☑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희곡선집>은 인류의 유산으로 남을 만한 작품만을 선정합니다. 오랜 시간 그 작품을 연구한 전문가가 정확한 번역, 전문적인 해설, 풍부한 작가 소개, 친절한 주석을 제공하는 고급 희곡 선집입니다.

**로르카의 희곡 세계에서 <관객>은 대담할 만큼 실험적인 작품이 되었다. 우리는 이 작품에서, 1920년대 유럽 희곡을 장악했던 초현실주의와 피란델로와 브레히트가 제기한 반 아리스토텔레스적인 연극론을 어렵지 않게 읽어 낼 수 있다.


☑ 출판사 책 소개

1929년까지 로르카는 희곡 몇 편을 쓰고 무대에 올렸지만, 희곡보다는 시에서 재능을 더 드러내고 있었다. 우리는 그러면서도 그가 전위적인 무대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었음을 알고 있다. 예를 들어, 상업적으로 실패로 끝난 <나비의 저주(El maleficio de la mariposa)>와 <버스터 키튼의 산책(El paseo de Buster Keaten)>은 전위주의 연극에 대한 로르카의 소극적인 시도로 평가할 수 있다.
로르카는 <관객>에서 완벽한 초현실주의자가 되었다. 전통적인 관객과 한판 승부를 벌이고, 무대와 관객 사이의 거리를 벌려 놓고, “공연 불가능한” 작품을 감상하도록 요구한다. 작품에서는 두 가지 무대가 거론된다. 지하에서 펼쳐지는 ‘아레나 밑의 연극’과 지상에서 펼쳐지는 ‘야외 연극’. 작품에서 연출가는 지하 연극이 진정한 연극이라고, 예술적 진실을 전해 주는 연극이라고 주장한다. 초현실주의자들이 재현 예술의 외면적 사실주의에서 벗어나, 인간 내면에 숨어 있는 진정한 실제를 드러내려고 했듯이. 로르카는 이 작품에서 관객을 무대의 내면, 그 내면에 잠재된 “숨은 힘”으로 내몰고 있다.


☑ 책 속으로

하인: 선생님.
연출가: 뭐야?
하인: 관객이 오셨습니다.
연출가: 들어오라고 해.

(연출가 금색 가발을 갈색 가발로 바꾼다. 똑같은 연미복을 입은 남자 셋이 들어온다. 시커먼 수염들을 길렀다.)

남자 1: 야외극장의 연출이십니까?
연출가: 분부만 하십시오.
남자 1: 당신의 최근 작품을 축하해 주려고 왔소.
연출가: 감사합니다.
남자 3: 정말 독창적입니다.
남자 1: 멋있는 제목하며, 로메오와 훌리에타라!
연출가: 사랑에 빠진 남자와 여자.
남자 1: 로메오는 새가 되고 훌리에타는 돌이 될 수도 있소. 로메오는 소금 한 톨 훌리에타는 지도 한 장이 될 수도 있지.
연출가: 그렇다고 로메오와 훌리에타가 아닌 건 아니죠.
≪관객≫ 9∼10쪽


☑ 지은이 소개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Federico García Lorca)는 1898년 그라나다 지방 푸엔테 바케로스에서 대지주인 아버지와 교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스무 살이 되던 1918년 로르카는 그라나다를 떠나 마드리드로 간다. 그는 그 후 10년 동안 마드리드 국립대학교 기숙사에서 생활하게 된다. 같은 해에 첫 작품이자 시적 산문집인 ≪풍경과 인상들(Paisajes y Impresiones)≫을 출간한다. 1920년에 희곡 <나비의 저주>를 무대에 올렸으나 청중의 반응은 냉담했다. 1921년에는 ≪시집(Libro de poemas)≫을 출간함으로써 공식적인 시인이 되었다. 1927년에는 역사극 <마리아나 피네다(Mariana Pineda)>를 무대에 올려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로르카를 우리가 현재 알고 있는 로르카로 인식시킨 작품은 시집 ≪집시 로만세(Romancero Gitano)≫(1928)였다. 1929∼1931년 시기에 그는 뉴욕에서 몇 달을 보내며 현대 도시의 날카로움을 경험했다. 유럽에서는 표현할 수 없는 신세계의 도시 분위기는 로르카의 내면에 초현실주의에 대한 강한 욕구를 불어넣었다. 시집 ≪뉴욕의 시인(Poeta en Nueva York)≫과 <관객>은 거의 같은 시기에 뉴욕과 쿠바에서 초현실주의라는 악령에 사로잡혀 써내려 간 것이다. 1931년부터 스페인 공화 정부 교육부의 지원으로 로르카는 <라 바라카>라는 극단을 창설하고 쉽게 연극을 볼 수 없는 민중을 위해 순회공연을 다니게 된다. 안달루시아를 배경으로 전개되는, 3대 전원 비극으로 알려진 <피의 결혼(Bodas de sangre)>, <예르마(Yerma)>,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La casa de Bernarda Alba)>은 이때부터 1936년에 처형되기 전까지 집필된 것이다. 1936년으로 들어오면서 스페인에는 파시즘의 유령이 떠돌기 시작했다. 마드리드에도 파시스트들이 활동하기 시작했고, 로르카는 동성애자, 집시 옹호자로써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1936년 7월 17일 스페인은 시민전쟁에 돌입했다. 로르카는 시인이자 고향 친구인 루이스 로살레스의 집에 피신했다가 그라나다 국민전선 사령관에게 체포되었다. 1936년 8월 20일 새벽, 청색 하늘 아래 로르카는 임시감옥에서 끌려 나와 비스나르와 알파카르 사이에 있는 벼랑에서 재판도 없이 처형당했다.


☑ 옮긴이 소개

전기순은 서울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를 졸업하고 마드리드 콤풀루텐세 국립대학에서 시학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외국문학연구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스페인 이미지와 기억≫(2010), ≪알모도바르 영화≫(2011) 등을 집필했다. ≪돈 후안 외≫(2010), ≪사랑에 대한 연구≫(2008), ≪사랑의 행진≫(2007) 등을 번역했다. 황금세기 문학과 스페인어권 영화, 스페인 문화에 대해 강의하며 책을 쓰고 있다. 현재는 안달루시아에 대한 문학적 여행기를 집필하고 있다.


☑ 목차

나오는 사람들···················3
1막·······················5
2막 ·······················21
3막·······················33
5막·······················63
6막 ·······················81
해설······················93
지은이에 대해 ··················96
옮긴이에 대해··················10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