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21일 수요일

고백(Les Confessions) 천줄읽기


도서명 : 고백(Les Confessions) 천줄읽기
지은이 : 장 자크 루소(Jean Jacques Rousseau)
옮긴이 : 서익원
분야 : 천줄읽기/수필
출간일 : 2012년 11월 30일
ISBN : 978-89-6680-421-4 03860 
가격 : 12000원
규격 : A5    제본 : 무선제본    쪽 : 240쪽



* 이 책은 원전의 20%를 발췌한 것입니다.



☑ 책 소개

≪고백≫은 장 자크 루소의 자서전이다. 루소는 “지금 존재하고 있고 또 앞으로도 존재할 수 있을 유일한 인간상”을 보여주기 위해 ≪고백≫을 집필했다. 이 작품의 매력은 텍스트에서 드러나는 개성뿐만 아니라 인간의 자아 상실이라는 현대적 문제점을 고찰하는 데에 있다.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18세기에 프랑스는 경제적·사회적으로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깊은 변화를 겪는다. 루이 15세와 루이 16세는 이 새로운 현실을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정치적인 개혁을 할 수 없었고, 결국 구체제는 1789년 몰락하게 된다. 하지만 볼테르, 루소, 디드로 등으로 대표되는 ‘계몽주의 철학자들’은 이 현실을 이해하고,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들은 다음과 같은 기본 원칙을 고수했다. 첫째, 그들은 이성인(理性人)으로서 과학적인 관찰에 의해 입증된 것 혹은 논리적인 추론에 의해 증명된 것만을 진실로서 받아들인다. 둘째, 정신과 지식의 진보를 믿기에, 지식에 관련된 모든 영역에 흥미를 느끼면서 그것을 퍼뜨리려고 애쓴다. 셋째, 투쟁하는 인간으로서, 인간의 자유와 존엄과 행복을 위한 싸움에 참여하는 것을 자신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루소가 1750년부터 1762년까지 쓴 작품들, 즉 ≪학문예술론≫, ≪인간 불평등 기원론≫, ≪사회계약론≫, ≪에밀≫, ≪사부아 보좌신부의 신앙고백≫, ≪신 엘로이즈≫ 역시 인간의 운명을 개선하고자 하는 자의 근심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루소와 ‘철학자들’은, 루소와 두드토 부인 사이의 연애 사건을 계기로 파국을 맞이했다. 루소는 1756년에 에르미타주로 이주했는데, 그가 마음의 평안과 서서히 다가오는 노년의 슬픔 등 새로운 감정에 젖어 있을 때, 30세의 두드토 부인을 만나게 된다. 디드로가 그를 위로하기 위해 에르미타주에 왔을 때, 루소는 그에게 그녀와의 목가적 사랑을 상세히 이야기했고, 디드로는 그 사실을 전 파리에 알렸으며, 소문은 증폭된다. 프리드리히 그림의 획책대로 데피네 부인은 루소를 멀리하게 되고, 1757년에 루소는 결국 에르미타주를 떠난다.
이 사건 이후 루소는 ‘철학자들’이 그를 파멸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공작을 꾸민다고 생각한다. 박해받고 있다는 의식과 자신의 무고함에 대한 확신으로 인해 그는 “지금 존재하고 있고 또 앞으로도 존재할 수 있을 유일한 인간상”을 보여 주는 작품을 쓸 생각을 한다. 그의 계획은 ≪고백≫을 통해 구현되고, 그는 이 작품에서 자신의 삶을 밝히고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고자 한다. 이 작품은 총 12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권부터 6권까지는 유년기와 형성기를, 7권부터 11권까지는 성공의 시기를, 그리고 12권은 박해의 시기를 묘사하고 있다.
독자들이 오늘날 ≪고백≫을 읽고 어떤 흥미를 느낀다면, 그것은 글쓰기의 선택이나 이 텍스트에 드러나 보이는 개성 때문에 독자들이 이 작품에 무관심해질 수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이 자서전이 인간의 자아 상실이라는 현대적인 문제점을 뚜렷하게 부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루소는 이 자아 상실의 원인을 교육 방식과 사회생활의 속박, 타인의 시선 속에서 찾고 있다. 이에 루소는 다음과 같은 질문들을 제기한다. 어떻게 억누르지 않고 교육하는가? 어떻게 자연에 어긋나지 않게 교육하는가? 어떻게 강요하지 않고 가르치는가? 어떻게 현실적인 경험과 책에서 얻어진 지식을 양립시키는가? 어떻게 사람들을 타락시키지도 자연에 어긋나지도 않게 하면서 그들 사이의 관계를 조직하는가? 어떻게 사회를 개인이 억압받는 장소가 아니라 자아의 개화와 실현의 장소로 만들 것인가? 어떻게 개인이 자신에 대해 갖는 이미지와 타인들이 그에 대해서 갖는 이미지를 일치시킬 것인가? 어떻게 루소의 바람대로 자신의 영혼을 투명하게 만드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타인과의 진정한 관계를 세울 것인가? 이 질문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시사성이 있는 것들이다. 이런 질문에 답하는 것은 곧 상실해 가는 자신의 본모습을 찾는 것이고, 이 작품은 이런 문제에 대한 한 인간의 성실한 고백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고백을 디딤돌 삼아 오늘날 자아를 상실해 가는 우리 자신의 문제를 풀어볼 수 있는 것이다.


☑ 책 속으로

Je forme une entreprise qui n'eut jamais d'exemple, et don't l'exécution n'aura point d'imitateur. Je veux montrer à mes semblables un homme dans toute la vérité de la nature; et cet homme, ce sera moi.

나는 일찍이 유례가 없었고, 또 앞으로도 실행에 옮기려는 모방자가 없을 그런 계획을 세우고 있다. 내 동포들에게 한 인간을 본성의 참다운 모습 그대로 보여주고 싶은 것이다. 그리고 그 인간이 바로 나일 것이다. - 22쪽

그렇게 열여섯 살이 되었다. 나는 불안했고, 내 신분에 대한 취향도 없이, 내 나이 또래의 기쁨도 없이, 모든 것에, 심지어는 나 자신에까지 불만이었다. 욕망이 가슴에 사무치는데도 그 대상을 알 수 없었고, 눈물을 흘릴 이유도 없이 울었으며, 까닭도 모르면서 한숨지었다. 결국 주위에서는 내 꿈에 비길 만한 어떤 것도 볼 수 없으니까, 그 꿈만을 소중하게 마음속에 품는 것이었다. - 40~41쪽

학문에 조금이라도 진정한 관심을 가진다면, 거기에 몰두하면서 처음에 느끼는 것은 그것들 사이의 연관이다. 학문들이 서로 끌어주고, 서로 도와주며, 서로 명확해지도록 하는 연관, 한 가지 학문이 다른 학문 없이는 지탱할 수 없는 그런 연관 말이다. - 130쪽

은둔자들에 대한 여러 가지 무례하지만 아직은 참을 수 있는 말들 중에, “홀로 있는 것은 사악한 자뿐이다”라는 조금도 가차 없이 신랄하고 가혹한 잠언을 발견하고서, 나는 깜짝 놀랐고 심지어는 좀 슬퍼지기까지 했다. 이 잠언은 애매해서 내 생각에는 두 가지 뜻을 나타낸다. 하나는 아주 옳고 다른 하나는 아주 그릇되었다. 홀로인 사람과 홀로이기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를 해칠 수 없고 또 해치기를 바랄 수도 없으며, 따라서 그가 사악하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 194쪽


☑ 지은이 소개

장 자크 루소(Jean Jacques Rousseau, 1712~1778)
장 자크 루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태어났다. 1728년까지 가족의 품에서 유년기를 보내고, 랑베르시에 목사의 기숙학교에서 잠시 교육을 받으며, 조각사 수습공이 된다. 1728년 제네바를 떠나 각지를 떠돌다 후원자인 바랑 부인을 만나고 가톨릭으로 개종한다. 바랑 부인의 후원으로 신학교에 들어갔으나 사제가 될 의향이 없어 신학 공부를 포기하고 르메트르의 지도하에 음악을 공부한다. 1732년부터 1740년까지 샹베리와 샤르메트에서 바랑 부인 곁에 살면서 음악에 몰두하고, 많은 독서를 하며 다방면에 걸쳐 교양을 쌓는다. 1742년 새로운 악보 표기법을 정리하고, 파리로 가서 그것을 아카데미에서 발표하지만 기대했던 성공을 거두지 못한다. 1745년 일생을 함께할 테레즈 르바쇠르를 만난다. 그들 사이에 다섯 아이가 태어나지만 모두 고아원에 맡긴다. 1749년 달랑베르의 ≪백과전서≫ 편찬에 참여해서 음악에 할당된 항목을 쓰고 다음해에 ≪학문예술론≫을 출판한다. 1752년 오페라 <마을의 점쟁이>를 작곡하고, 1755년 ≪인간 불평등 기원론≫을 발표한다. 1756년 에르미타주에 정착해서, ≪사회계약론≫, ≪신 엘로이즈≫, ≪에밀≫을 집필하기 시작한다. 1761년에 ≪신 엘로이즈≫가 파리에서 간행되어 큰 성공을 거둔다. 1762년 ≪에밀≫과 ≪사회계약론≫을 출판하는데, 이 두 작품은 성직자를 공격하기 때문에 물의를 빚고, 파리에서 유죄를 선고받는다. 1764년 ≪시민들의 감정≫이라는 익명의 작품(나중에 볼테르였음이 밝혀진다)이 제네바에 나타나 루소를 공격한다. 이것에 응수하기로 결심하고서 ≪고백≫을 집필하기 시작해서 1769년에 완성하고, 1772년부터 1776년에 걸쳐 ≪루소가 장 자크를 판단한다≫를 쓴다. 1777년 ≪고독한 산책자의 몽상≫을 쓰면서 자신의 정체성에 관해 명상하지만 집필을 끝내지 못하고, 1778년 7월 2일 죽는다.


☑ 옮긴이 소개

서익원
고려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신 엘로이즈에 나타난 자연>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경원대학교 불어불문학과 교수로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루소의 ‘쥘리 또는 신 엘로이즈’ 연구서설−정념과 미덕의 관계를 중심으로>, <루소의 자연법 연구>,<루소 연구서설−소설의 윤리성을 중심으로> 등이 있고, 역서로는 ≪신 엘로이즈≫가 있다.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고백

옮긴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