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19일 월요일

최인준 작품집


도서명 : 최인준 작품집 
지은이 : 최인준
옮긴이 : 이훈
분야 : 인문고전
출간일 : 2010년 3월 15일
ISBN : 9788964063460
가격 : 12000원
규격 : 128 * 188 mm    제본 : 양장본    쪽 : 222쪽





☑ 책 소개

「지만지 고전선집」 제547권 『최인준 작품집』. 이 시리즈는 국내외 고전 작품을 정리한 책이다. 표지에 사용한 색상은 이 시리즈를 위해 개발한 고유 색상이며, 표지와 본문은 모두 친환경 재질을 사용했다. 초판본을 그대로 실을 수 없는 작품은 원전에 가장 근접한 것을 사용했다. 엮은이가 직접 작품 리스트를 선정하고 원전을 찾아냈으며 전문 해설을 덧붙였다. 


☑ 책 속으로

지리한 권태라고나 할가?-어쩐 일인지 막연하게 짓누루듯한 이상한 분위기(雰圍氣)가 그로 하여금 방안에만 들어있게 하지 않었다. 그는 거리거리로 쏘단이였다. 그리고 어떤 순간? 멈칫! 서서 귀를 기우리었다. 아스팔트의 맨 밑바닥에서 힘있게 힘있게 소용도리를 치는 음향을 들을려고-그 음향이 금시에 아스팔트를 뚫고 폭발될 것 같었다. 그 거대한 현대 도시의 ‘매카니즘’이 금방 쓸어질 것 같었다. “그때가 오기까지-” 그가 걸었다. 
-<암류> 


☑ 지은이 소개

최인준
저자 최인준(崔仁俊, 1912∼?)은 평양에서 출생했으며 소학교 시절을 진남포 삼숭학교(三崇學校)에서 보내고 이후 평양 광성고등보통학교(光成高等普通學校)를 거쳐 서울의 보성고등보통학교(普成高等普通學校)에 들어가 4학년까지 재학했다. 재학 중 동맹휴학 사건에 연루되어 결국 중퇴하고 만다. <조선일보>에 <춘보(春甫)>, <조선농민>에 농민소설 <대간선(大幹線)>이 당선되어 문학 활동을 시작한다. 이후 중편 <폭풍우 전>, 희곡 <신작로>, 단편 <형제>를 발표한다. 그리고 <신소설>에는 <양돼지>, <하나님의 달>, <그의 수기>등을 발표한다. 193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황소>가 당선되고, <신동아>에 <암류>가 가작 입선되면서 정식으로 문단에 등단한다. 
최인준 소설은 농촌 현실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일제 치하 농촌의 가난하고 비참한 삶과 사람들의 고통을 핍진성 있게 그려냈다. 도시를 배경으로 한 소설들도 역시 현실 적응에 실패한 인텔리 소시민을 다루고 있다. 그의 소설은 일제 식민지 시대 우리 민족의 삶을 구체적으로 그려내는 데 성공했다. 특히 중편 <암류>(1934), 단편 <안해>(1935), <통곡하는 대지>(1936), <춘잠>(1936)에서는 식민지 시대 궁핍을 강요당하는 우리 민족의 삶을 그려내어 당대의 역사적 형상화에 기여하였다. 
이 밖에 <폭양 아래서>(1935), <상투>(1935), <삼 년 후>(1935), <밤>(1936), <수술>(1936), <이른 봄>(1936), <여점원>(1936), <잊혀지지 않는 소년>(1936), <약질>(1936), <종국>(1936), <우정>(1936), <셰퍼드 주인>(1937), <두 어머니>(1937), <호박>(1938), <제고양지묘예혜>(1940) 등의 소설과 <문학 잡지에 대하여>(1936), <악령에 비견할 만한 종생의 대작을>(1937), <엄흥섭론>(1937) 등의 평론이 있다. 엄흥섭(嚴興燮), 현경준(玄卿俊)과 함께 동반작가(同伴作家)로 알려져 있다. 


☑ 옮긴이 소개

이훈
역자 이훈은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학부와 석사,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청준 소설의 알레고리 기법 연구>(1999)로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2007년 계간 <실천문학> 신인문학상에 평론부문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주요 평론으로는 <지옥의 순례자, 역설적 상실의 제의?편혜영론>,<부재, 찰나, 생성을 바라보는 세 가지 시선>, <냉장고를 친구로 둔 인간, 피뢰침이 된 인간>, <생의 환상, 공전의 미학?박완서론>, <사랑을 부르는 매혹적 요구>,<부정의 부정?허혜란론>등이 있다. 현재 경희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암류(暗流) 
상투 
이른 봄 
춘잠(春蠶) 
약질(弱質) 
호박 

지은이 연보 
엮은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