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9월 16일 화요일

쭈옌 끼에우 천줄읽기



도서명 : 쭈옌 끼에우 천줄읽기
지은이 : 응우옌주(Nguyễn Du)
옮긴이 : 안경환
분야 : 천줄읽기/시(55% 발췌)
출간일 : 2014년 7월 31일
ISBN : 979-11-304-5740-6 03830
가격 : 12000원





☑ 책 소개

고대 그리스에 ≪일리아스≫가 있고 영국에 ≪햄릿≫이 있다면 베트남에는 ≪쭈옌 끼에우≫가 있다!
베트남의 대문호 응우옌 주가 중국 청대(淸代) 소설 ≪금운교(金雲翹)≫를 개작한 장편 서사시다. 베트남에서는 운명을 점치는 ‘끼에우 점’이 있을 만큼 일상 깊숙이 파고들어 사람들의 영혼을 사로잡고 있다. ≪심청전≫의 ‘청이’처럼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몸을 팔게 된 끼에우가 겪는 파란만장 만고풍상이 눈물겹지만, 언제나 마지막은 해피엔딩!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쭈옌 끼에우≫는 베트남이 낳은 대문호 응우옌 주가 쓴 걸작이다. ≪쭈옌 끼에우≫는 3254행으로 구성된 6·8조 연서체 장편 서사시로 중국 청나라 시대의 청심재인(靑心才人)이 쓴 통속 소설 ≪금운교(金雲翹)≫를 응우옌 주가 쯔놈 문자로 축약, 번역하여 운문시로 개작하였다.
중국에서는 ≪금운교≫가 고전으로서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였으나, 베트남에서 응우옌 주의 작품 ≪쭈옌 끼에우≫가 나오자 많은 사람들이 흥미를 갖게 되었으며, 이에 중국에서도 ≪금운교≫에 대하여 새롭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쭈옌 끼에우≫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응우옌 주가 ≪금운교≫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주인공인 투이 끼에우가 아버지를 구하기 위하여 자신의 몸을 팔게 된 이유가 응우옌 주 자신이 처해 있는 운명과 비슷하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당시 베트남 조정의 혼란스러움으로 베트남 봉건사회의 불합리한 실상을 자신의 작품에 그대로 반영할 수 없었고, 조상 대대로 레(黎) 왕조에 충성을 해왔던 명문 귀족으로서 응우옌(阮) 왕조에 출사할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처지를 중국의 ≪금운교≫ 줄거리를 차용하여 투이 끼에우에 빗대어 표현한 것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처음에 작품 이름을 ‘창자를 끊어내는 새로운 소리’라는 뜻의 ≪도안 쯔엉 떤 타인(斷腸新聲)≫으로 하였던 것이다.
응우옌(阮) 왕조 제2대 황제인 민망은 ≪쭈옌 끼에우≫에 심취하여 관리들에게 암송하도록 했으며, 한림원 학사들로 하여금 필사를 해 후대에 전하도록 하였다. 제4대 뜨 득 황제 때에는 황제가 국가 대소사를 의논하는 곳에서 ≪쭈옌 끼에우≫를 감상하고 시를 짓도록 하였다. 20세기 들어와서도 ≪쭈옌 끼에우≫는 베트남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깊은 영향을 미치게 되었으며, 영화, 연극, 창, 판소리, 회화 등의 예술로 확대되었다. 베트남 사람들에게 ≪쭈옌 끼에우≫는 자신의 운명이 마치 그 내용 안에서 전개되고 있다고 착각할 정도로 베트남 사람들의 영혼 깊은 곳까지 사로잡고 있는 작품이다. 그래서 ‘끼에우 점’이 있을 만큼 자신의 운명을 점치는 경전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작품에는 유(儒), 불(), 선()과 같은 시대의 주류적 사상이 면면히 흐르고 있고, 주제는 인간의 재색을 찬탄하는 심오한 인도주의 사상, 부모에 대한 효도 사상, 원앙과 같은 청춘남녀의 행복과 자유로운 사랑의 추구, 착한 일을 권장하고 악한 일을 경계하는 권선징악(勸善懲惡), 재색을 겸비한 아름다운 여인이 박명하여 겪는 곤궁하고 억울한 사연을 딱하게 여기는 애궁도굴(哀窮悼屈), 선과 악에 대한 인과응보(因果應報)를 다루고 있다.
현재 ≪도안 쯔엉 떤 타인(斷腸新聲)≫의 원본은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1866년 출판본을 근간으로 널리 보급되었다. 제목도 ≪쭈옌 투이끼에우≫, ≪쭈옌 끼에우≫, ≪낌 번 끼에우≫, ≪끼에우≫등으로 불리고 있으나, 여기서는 베트남에서 일반적으로 부르고 있는 ≪쭈옌 끼에우≫를 제목으로 하였다. 20세기의 저명한 지식인 팜뀐은 “낌 번 끼에우(金雲翹)는 베트남 불후의 문학 걸작품으로 그 심오한 사상적 가치는 영원할 것”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세계문학사에 찬연히 빛나는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나 셰익스피어의 ≪햄릿≫에 버금가는 작품이다.
 
 


☑ 책 속으로
 
●명(明)나라 가정(嘉靖) 시대에
온 누리가 화평하고, 두 경도(京都)가 모두 융성하였네.
브엉(王)씨라 불리는 생원이 있었으니
가산은 중류 정도라.
막내로 아들이 하나 있었으니
관명(冠名)은 브엉꽌(王寬)으로 유가의 후예라.
위로는 아리따운 딸이 둘 있는데,
투이끼에우(翠翹)는 언니요, 동생은 투이번(翠雲)이라.
몸매는 매화 가지 같고, 마음씨는 백설처럼 청순하니
제각각 아름다움이 절세하구나.
번(雲)은 보기에 유달리 정숙하고,
얼굴은 보름달 같고, 눈썹은 짙더라.
미소는 꽃 피는 듯, 목소리는 옥이 구르는 듯 단아하고,
먹구름은 머릿결에 못 미치고, 백설은 피부색을 당하지 못하네.
끼에우(翹)는 재치도 있고 기지도 있으니
재색을 견주자면 동생을 능가하네.
눈은 추수 같고, 눈썹은 멀리 뵈는 춘산 같으니
꽃들이 시샘하고, 수양버들은 푸르름이 못 미침을 원망하네.
한두 번 눈짓에 나라 잃고, 성(城)을 앗길 정도니
미색과 재색을 견줄 자 없구나.
총명함을 본래 하늘로부터 타고난지라,
시화는 물론이요, 영가에도 뛰어났네.
궁상의 오음도 통달하였고,
특히 비파에 능하여, 손수 음을 골라 작곡한
<박명(薄命)>이란 곡은 사람의 심금을 울렸네.
계례를 올릴 나이가 된 끼에우,
휘장의 안온 속에서 자라온지라,
동편 담장에 나니는 벌 나비엔 관심도 없더라.
 
●낌쫑이 말하기를, “우연히 서로 만난 이래,
훔쳐보며 짝사랑한 지 오래라 심신이 지쳐버렸네.
여기 한두 가지 청하노니
거울님이여! 부평초 같은 이 몸을 비춰주시렵니까?”
“홍엽이건 홍사(紅絲)건
부모님의 뜻에 달려 있으니.
수양버들처럼 약하고 꽃처럼 여린 마음이라,
나이 아직 어려 도대체 무엇을 안다고 감히 대답하리!”
젊은이 말하길, “오늘은 바람 불고 내일은 비가 올는지,
봄날에 이런 우연한 기회는 흔치 않은 것이라.
사랑으로 미칠 것 같은 이 마음을 알아주지 않아
이 가슴 쓰라리면 누구에게 무슨 유익이 있으리!
하늘이 간절한 사랑을 막는다면,
이 내 청춘 쓸쓸히 보내게 되리라.
그대의 도량이 좁아 무관심하다 할지라도,
뒤쫓아 다닌 공이 아주 소용없지는 않을 것이리라!”
자장가처럼 달콤한 말 잠자코 듣더니
끼에우 얼굴에 부끄러움이 역력하더라.
끼에우 말하길, “군자의 마음은 정해진 것이니
내 그대의 말을 금석에 새겨 간직하리라!”
낌쫑은 이 말에 적이 안심이 되어
붉은 보자기에 싼 금비녀를 건네주었네.
낌쫑 말하길, “바로 오늘이 백년가약의 시작이라.
이 작은 것을 이름 하여 언약의 징표로 삼으리다.”
끼에우 손에 든 비단 손수건과 포규선(蒲葵扇)을
금비녀와 즉시 교환하였네.
 
●독방에 갇혀 끼에우, 눈물로 세월 보내니,
신세를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슬픔만 깊어지네.
“전생에 수행을 잘못한 죄로
이생에서 업보를 받아야 비로소 풀리리니!
어찌되었건 깨진 병은 이미 돌이킬 수 없으니
몸으로라도 이 세상 빚을 갚아야 업보가 끝나리라!”
중순이 되어 달이 밝아질 즈음 원기가 회복되자,
뚜바 다시 찾아와 조용히 타이르는데,
“손님을 즐겁게 해주는 기술도 많은 수고가 따라야 하느니,
유곽에 있는 여자는 잘 배워놓아야 하느니라.”
끼에우 대답하는 말, “오가는 비바람에
이 몸 맡겨야 한다면 내맡기면 그뿐이라!”
노파 대답하는데, “남자란 다 똑같은 것이라,
돈 잃고 후회하려고 여기 오는 사람 누가 있으리?
이 안에도 재미있는 일이 제법 있으니,
밤엔 팔예(八藝)로, 낮엔 칠자(七字)로 손님과 장난치기라.
얘야, 마음속에 잘 새겨둬야 할 말은,
겉으론 칠자요, 속으론 팔예이니라.
버들 맛, 꽃 맛을 실컷 보여주고는,
손님을 돌 굴리듯 굴리고, 마음을 혹하게 해야 하느니라.
이 모든 게 집안 법도이니,
네가 이러한 자질을 갖춰야 비로소 명물이 될 거야.”
말을 듣고 나니 수치심이 치밀어 오르네.
어찌 인생사 이다지도 이상하고 복잡하기만 한지!
안타깝게도 귀한 집 딸로 태어난 자신이,
한창 인생을 배워갈 나이에 방중술이나 배워야 하다니!
어쩌면 신세가 이렇게 곤두박질할 수가 있을까!
어찌하여 이런 사람 손에 떨어졌단 말인가?
청루의 붉은 휘장 뒤에 유폐시켜 놓고,
옥 값을 높게 부를수록 점점 가치가 올라가는구나.
 
●땀헙 스님 하는 말, “길흉화복은 하늘의 도일지니
그 근원은 인간의 마음에서 연유하는 것이라.
우리의 마음에 하늘 또한 있는 것이니
수행은 복의 근원이요, 정은 원한의 사단이라.
투이끼에우는 재치 있고 영리하지만,
불행이 미인의 팔자로 정해져 있음이라.
더욱이 정이란 글자를
온몸에 싸안고 다니며 자신이 정에 빠져 있는지라
편안한 안식처가 생겨도
평안을 느끼지 못하고 오래 붙어살지를 못하는구나.
악마가 길을 내고 귀신이 인도하니
고통이 있는 곳들을 찾아다니는 것이라.
그 고난이 다하면, 다른 고난이 찾아드니
청루에 두 번, 청의(靑衣)를 입었었구나.
그리곤 서슬 푸른 창검에 둘러싸여 있고,
호 총독과 그의 장졸들에게 하녀로 몸을 맡기게 되지.
급류와 높은 파도가 들이치는 가운데,
교룡(蛟龍)의 입 앞에 미끼 던지듯 더러워진 몸 내던지리라.
그 불행은 정 때문에 계속 일어나는 것이니
자기 혼자만 알리라. 자신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 줄은.
생을 포기하고 죽을 운명이니
이 불행을 넘겨야 비참한 팔자 비로소 끝나리라!”
 


 
☑ 지은이 소개

응우옌주(Nguyễn Du, 1766∼1820)
응우옌주(Nguyễn Du, 1766∼1820)는 베트남 역사상 대표적인 문인이다. 자는 또뉴(素如), 호는 타인히엔(淸軒)이다. 베트남의 레() 왕조(1428∼1788)에서 조상 대대로 정치와 학문을 주도한 대귀족의 후예로 1766년 1월 3일 탕롱(하노이의 옛 이름)에서 출생하고 성장하였다. 레 왕조가 멸망하자 레 왕조 복위운동에 연루되어 약 3개월간 구속 수감되었다가 석방되어 향리에 은거하였다.
응우옌주는 베트남의 마지막 왕조를 세운 지아롱(嘉隆) 황제가 제위에 오른 1802년에 부름을 받아 조정에 출사하였다. 1813년에는 정사(正使)로 천거되어 중국에 다녀왔다.
응우옌주는 베트남문학사에 귀중한 문학작품을 남겼는데, 한문으로 된 3개의 시집 ≪청헌시집(淸軒詩集)≫, ≪남중잡음(南中雜吟)≫, ≪북행잡록(北行雜錄)≫이 있고, 쯔놈으로 쓰여진 ≪쭈옌 끼에우≫는 응우옌주의 재능이 총망라된 일생일대의 결정체이자, 베트남 최고의 문학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세계평화위원회는 1965년 12월 응우옌주 탄신 200주년을 기념하여 응우옌주를 세계의 문화인물로 공인하였다.
 
 

 
☑ 옮긴이 소개
 
안경환
안경환(安景煥)은 195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났다. 충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베트남어를 전공하였으며, 베트남의 국립호찌민인문사회과학대학교 대학원에서 어문학 석사·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조선대학교 외국어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서로는 ≪생활베트남어회화≫, 역서로는 호찌민의 ≪옥중일기(獄中日記)≫, 응우옌주의 ≪쭈옌 끼에우≫, 권정생의 ≪몽실언 니≫ 등이 있다. 베트남 정부로부터 친선문화진흥공로 훈장, 평화우호 훈장을, 호찌민시로부터 휘장, 응에안 성으로부터 호찌민 휘장을 받았고, 베트남 문학회로부터 외국인 최초의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 목차
 
 
해설······················vii
지은이에 대해··················xv
 
나오는 사람들··················3
제1장 브엉씨 가문················5
제2장 담띠엔의 묘················7
제3장 낌쫑과 끼에우의 첫 만남··········11
제4장 예언···················13
제5장 비밀 약혼·················16
제6장 낌쫑과의 이별···············28
제7장 끼에우의 희생···············30
제8장 유랑···················42
제9장 서카인··················49
제10장 파멸···················56
제11장 끼에우와 툭···············61
제12장 툭과의 이별···············65
제13장 납치···················68
제14장 툭과 끼에우의 재회············73
제15장 또 다른 불행···············78
제16장 끼에우와 뜨하이·············85
제17장 끼에우의 심판··············92
제18장 뜨하이의 죽음··············99
제19장 자살··················103
제20장 구출··················107
제21장 낌쫑의 귀향···············112
제22장 낌쫑과 끼에우의 해후··········119
에필로그····················122
 
옮긴이에 대해··················12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