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6월 11일 수요일

이북명 작품집



도서명 : 이북명 작품집
지은이 : 이북명
엮은이 : 이정선
분야 : 시선집
출간일 : 2010년 3월 15일
ISBN : 9788964063316 
가격 : 12000원
규격 : 128 * 188 mm    제본 : 양장    쪽 : 1912쪽



☑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 0532『이북명 작품집』. 이 시리즈는 점점 사라져가는 원본을 재출간한다는 기획 의도에 따라 한국문학평론가협회에서 작가 100명을 엄선해 그 작품을 수록한 책이다. 이번 책에서는 이북명의「질소비료공장」,「암모니아 탕크」,「여공」,「민보의 생활표」,「답싸리」,「빙원」을 소개한다.


☑ 출판사 책 소개

1930년대에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북명은 여타의 지식인 카프 작가들과 달리 직공 생활을 바탕으로 열악한 작업 환경과 산업재해 문제, 그에 대응하는 노동자들의 모습을 현실성 있게 표현해 '조선 최초의 노동자 작가'로 불렸다. 그의 공장 배경 소설들은 억압적 노동을 강요하는 자본가와의 대립구도를 자연스럽게 드러내는데, 자본가뿐 아니라 하급 관리인 감독도 일본인이기 때문에 당시 식민지 노동자 현실이 계급 모순과 함께 민족 모순이라는 이중 모순의 질곡 속에 놓여 있었음이 드러난다. 이북명은 도시 빈민과 소시민의 모습을 그리기도 하고, 일제 말에는 친일적 요소가 나타나는 작품을 내놓기도 한다. 해방 이후에는 북측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면서, 당시 북측의 사회 상황에 맞춰 수령을 중심으로 한 당성을 강조하는 작품을 발표했다. 남북의 문학사를 통합적으로 살펴볼 때, 이북명의 해방 이전 작품이 더 유요하다는 편자의 판단 아래, 이 작품집에는 해방 이전에 발표된 소설 6편을 실었다.


☑ 책 속으로

“하나도 승인을 못 하겟다구. 어데 보자.”
형칠이가 이 분을 참지 못해 일어섯다. 이?다. 사십여 명의 ××게 직공 전부가 이러섯다.
“내가 공장장에게 진정서를 제출할 테니 모도들 나가자.”
봉식이가 소리를 질느면서 압서 나갓다. 잇?라 사십 명 직공이 ?라나갓다.
경비가 눈이 둥그래서 양팔을 벌리고 막엇다. 그러나 그것은 아모것도 아니엿다. 그들은 본사무실 문을 열고 들어가는 봉식을 보면서 큰 길로 나왓다.
어느새에 그들의 팔과 팔은 힘 잇게 마조 ?엇다. 마조 ?인 채 그들은 큰길로 큰길로 나갓다.
-<여공>


☑ 지은이 소개

저자 이북명(李北鳴, 1910∼1988)은 주로 1930년대에 작품을 발표하고 해방 이후에는 북측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남측에는 그 행적이 자세하게 알려져 있지 않은 작가 중 한 명으로서 그의 생몰 연대조차 불명확했다. 그동안 연구자들은 그가 남긴 자전적인 요소가 강한 글들과 지인들의 기록 등을 바탕으로 그의 행적을 추적해 왔는데, 1999년에 북측의 사회과학원에서 ≪문학대사전≫(총5권)을 펴냄으로써 이북명의 전반적인 행적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그간의 연구와 ≪문학대사전≫의 내용을 종합하면 다음과 같다.
이북명[본명 순익(淳翼)]은 1910년 9월 18일에 함경남도 함흥의 사무원 가정에서 태어났다. 1927년에 함흥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흥남질소비료공장에 취직한 후 공장 ‘친목회’ 사건으로 경찰에 체포되기까지 3년간 근무했다. 그 후 한설야와 경성에서 잡지 편집을 했고, 흥남에서 서적상을 하기도 한다. 1937년부터 장진강 수전공사장에 근무하면서 1945년 해방을 맞이하여, 장진강 발전소 노동자들과 함께 발전소 보위에 나섰으며 그 후 장진강 발전부 ‘전로조합’ 선전부장으로 일했다. 1948년에 북로당 중앙위원이 되고, 함경남도 인민위원회 문화선전과에서 일했다. 1949년에 중앙당학교 6개월반을 졸업하고 중앙당 과장을 역임했다. 그는 6·25전쟁이 일어나자 문화공작대 성원으로 충청북도에 파견되었으며, 그 후 중앙당학교를 다시 졸업하고 당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지냈다. 1956년에 노동당 중앙위 후보위원, 조선작가동맹 부위원장 겸 상무위원을 지냈다. 1961년에는 조국 평통위 위원을 거쳐 1967년에는 조선작가동맹 중앙위 부위원장직을 맡은 바 있다. 그는 생의 말년에 금성청년출판사 창작실에서 현역 작가로 활동하다가 1988년에 병으로 사망했다.
이북명은 공장 체험을 바탕으로 여러 작품을 창작해 ‘최초의 노동자 작가’라 불리기도 했으며, ‘카프’의 방향 전환에 일정한 영향을 미쳤다. 그의 등단작인 <질소비료공장>(<조선일보>, 1932. 5. 29∼31)은 단 2회 연재된 후 중단되었지만, 이북명에 의하면 <질소비료공장>의 게재 중단 외에도, 역시 비료공장 노동자들의 생활과 투쟁을 다룬 장편 ≪제삼(三)로≫와 ≪야광주≫도 일제에게 원고를 압수당했다고 한다. (이북명, <공장은 나의 작가 수업의 대학이였다?후기를 대신하여>, ≪리북명 단편선집≫, 조선작가동맹출판사, 1958 참조.)
같은 해에 <암모니아 탕크>, <기초공사장>, <출근정지> 등의 단편을 계속 발표했다. 이어서 <여공>(1933), <병든 사나이>(1934), <정반(正反)>(1934), <오전 3시>(1935), <민보의 생활표>(1935), <공장가>(1935) 등 공장 체험을 바탕으로 한 작품을 꾸준히 발표한다. 그러다가 1930년대 후반부터는 소재에 변화를 보여 공장 체험 이외의 내용을 다루기도 한다. <구제사업>, <현대의 서곡>, <요양원에서>, <도피행>, <암야행로>(이상 1936년) 등과 <아들>(1937), <연돌남>, <답싸리>(이상 1937년), <비곡(悲曲)>, <의학박사>(이상 1938년), <칠성암(七星岩)>, <야회>(이상 1939년) 등이 그것이다. 일제 말엽에 들어서는 작품 발표 빈도가 낮아지지만 계속되었다. <화전민>, <희비자(喜悲者)>(이상 1940년), <형제>, <빙원>(이상 1942년), <갑돌어미>(1944) 정도다. 그런데 이 작품들은 일제에 협력하는 내용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서 친일 문학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해방 이후에는 북측에서 이른바 평화적 건설 시기의 노동 소설로 꼽히는<로동일가>(1947)를 발표했다. 그리고 장편 ≪당의 아들≫(1961), ≪등대≫(1975) 등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해방 이후 재북 작가로서 창작한 작품들은, 노동계급의 혁명성에 대해 강조했던 식민지 시기의 작품들의 주제가 지속되면서도 ‘김일성 중심의 당파성’이라는 새로운 요소가 부가되었다고 지적되기도 한다.
또한 평론으로 <사실주의 절대기술>(1935), <주제의 적극성 기타>(1936), <공장 문학과 농민 문학>(1936), <문학 건설에 자(資)할 신제창(新提唱)>(1939), <자기비판과 소설의 순수성 파악>(1939) 등을 발표하기도 했다.


☑ 엮은이 소개

이정선

이정선은 경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했다. 경희대학교 대학원에서 <최인훈 소설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경희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요즘은 조명희를 비롯해 구소련 지역 고려인의 문학을 탈식민주의적 관점에서 살피고 있다. 한반도의 상황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재외 한민족이 처한 다양한 상황과 문학작품을 통해서 일제 식민주의와 맞물린 우리의 근대를 새롭게 조망해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窒素肥料工場(질소비료공장)
암모니아 탕크
女工(여공)
閔甫(민보)의 生活表(생활표)
답싸리
氷原(빙원)
엮은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