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5월 6일 화요일

장욱순 동화선집



도서명 : 장욱순 동화선집
지은이 : 장욱순
엮은이 : 박혜숙
분야 : 한국 동화
출간일 : 2013년 6월 10일
ISBN : 978-89-6680-746-8 04810/978-89-6680-667-6(세트)
12,000원 / 사륙판 _ 무선제본 / 216쪽


☑ 책 소개

장욱순은 교육동화와 생활동화가 휩쓸던 1960년대 전후에 본격동화 운동에 동참해 시적 환상 기법을 통한 품격 높은 동화를 창작했다. 그러나 1984년 동화 ≪아바마마≫를 남기고 절필함으로써 아동문학사에서 제대로 조명받지 못한 채 잊혀 간 애석한 작가다. 이 책에는 등단작 <빨간 상자> 외 8편이 수록되었다.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한국동화문학선집’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00명의 동화작가와 시공을 초월해 명작으로 살아남을 그들의 대표작 선집이다. 지식을만드는지식과 한국아동문학연구센터 공동 기획으로 7인의 기획위원이 작가를 선정했다. 작가가 직접 자신의 대표작을 고르고 자기소개를 썼다. 평론가의 수준 높은 작품 해설이 수록됐다. 깊은 시선으로 그려진 작가 초상화가 곁들여졌다. 삽화를 없애고 텍스트만 제시, 전 연령층이 즐기는 동심의 문학이라는 동화의 본질을 추구했다. 작고 작가의 선집은 편저자가 작품을 선정하고 작가 소개와 해설을 집필했으며, 초판본의 표기를 살렸다.

장욱순은 현실과 상상을 절묘하게 융합시킨 작품들을 주로 발표했다. 특히 교육동화와 생활동화가 마구 휩쓸던 1960년대 전후에 본격동화 운동에 동참해 시적 환상 기법을 통한 품격 높은 동화를 창작했다. 그러나 1984년 동화 ≪아바마마≫를 남기고 절필함으로써 아동문학사에서 제대로 조명받지 못한 채 잊혀 간 애석한 작가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장욱순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자신의 삶을 꿋꿋하게 헤쳐 나가는 ‘아동상’을 그리고 있다는 점이다. 온갖 역경을 이겨 내고 초등학교 교사가 되겠다는 꿈을 이룬 <들장미>의 윤주, 월석을 따겠다는 목표를 이룬 <달 따는 소년들>의 두 주인공, 빚쟁이들에게 쫓기는 아버지를 돕기 위해 가판대 점원이 된 <아바마마>의 명훈…. 작가는 주어진 환경을 극복하고 꿈과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인물들을 밀도 깊게 형상화함으로써 지금−여기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살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일깨운다. ‘삶에 대한 윤리적 태도’를 성찰하게 한다.
더불어 온기와 배려가 넘치는 주변 인물들을 통해 세상은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 준다. <달 따는 소년들>에 나오는 ‘백 박사’나 <아바마마>에 등장하는 똘똘이 엄마, 옆집 할머니와 가판대 할머니, 명훈이의 친구들은 곤경에 처한 주인공들을 돕는 든든한 조력자들이다.
장욱순은 어린이들의 내면심리를 그리는 데 ‘시적 환상’이라는 기법을 적극 차용한다. 시적 환상이란 시에서 주로 사용하는 이미지나, 상징과 비유 등을 통해 상상력을 드러내는 것이다. 시각이미지를 통해 환상 세계를 현실보다 더 선명하게 제시함으로써 독자들로 하여금 상상이 있음 직한 세계라는 생각을 갖게 하며, 관념을 다른 사물로 표현하는 상징이라는 기법을 통해 독자들과 상상력을 소통하는 것이다.
<빨간 상자>에서는 불안이라는 심리(무의식)를 ‘빨간 뱀’이라는 상징을 통해 가시화한다. ‘빨강’이라는 색채 이미지는 불안감과 긴장감, 공포, 위험성을 연상시킨다. ‘뱀’은 과거를 벗어 던지고 새 삶을 여는 생명의 상징이다. 그러므로 ‘빨간 뱀’은 화장실에 낙서를 한 죄를 은폐하고 있는 태홍이의 불안한 심리를 대변하는 동시에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소망이 발화된 것이다. 즉, 작가는 ‘빨강’이라는 시각이미지와 ‘뱀’이라는 상징을 통해 불안이라는 심리를 동화적으로 구현해 냄으로써, 주인공의 내면 심리를 심층적으로 드러내는 동시에 어린이 독자들이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책 속으로

“할아버지 정말 큰일 났어요.”
“큰일 났으면 작은 일로 나누어서 두 번 치르지.”
- <달 따는 소년들> 중에서
어머니께서 감기약을 가지고 오십니다. 현이는 감기약을 얼른 받아먹고 다시 이불을 뒤집어씁니다. 그렇게 해 봐도 아무 소용이 없읍니다. 그 맨 끝 번호의 동그라미가 이젠 아주 파랗게 보입니다. 다시 이불을 걷어차고 일어섰읍니다. 어머니께서 빨간 사과를 한 쟁반 갖다주시었읍니다. 그런데 그 빨간 사과가 모두 시험지의 동그라미처럼 보입니다. 쟁반 위의 빨간 동그라미가 하나, 둘, 셋, 넷… 아홉, 열 개 놓여 있읍니다. 그런데 마지막 열 번째의 사과는 빨갛지가 않고 파랗게 보입니다. 그것은 파란 동그라미입니다.
“요놈을 먹어 버려야지!”
현이는 그 파란 사과를 먹어 버리려고 집어 들었읍니다. “요놈아!” 현이는 그 파란 동그라미가 된 사과를 바작바작 깨물어 먹었읍니다. 이제는 그 파란 동그라미는 없어졌읍니다. 그런데 쟁반 위를 보니까 또 하나의 사과가 파란 동그라미로 되었읍니다. 요놈이 또…. 현이는 또 그 파란 동그라미를 바작바작 깨물어 먹었읍니다. 그래도 또 하나의 파란 동그라미가 생깁니다.
-<빨간 동그라미> 중에서


☑ 지은이 소개

장욱순

1934년 충남 연기군에서 태어났다. 연동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교육자가 되기 위해 대전 사범학교에 진학했다. 1954년 대전 사범학교를 졸업한 뒤에는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어 충남지역에서 5∼6년간 어린이들을 가르쳤다. 1957년 동화 <빨간 상자>가 ≪평화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58년에는 ≪연합신문≫ 장편동화 공모에 소년소설 ≪들장미≫가 당선되어 주목을 받았다.
이주훈, 서석규, 최인학 등과 함께 ‘한국동화문학회’라는 모임을 만들고, 1959년 충남 지역 문인을 중심으로 창립된 백수문학회(白樹文學會) 전무국장을 맡아 활발한 문학 활동도 펼쳐 나갔다. 그 뒤 서울로 올라와 월간 ≪청풍≫ 편집인과 ≪새한신문≫ 편집장을 지냈다. 대한교육연합회 편집부에서 ≪새교실≫과 ≪여름방학≫, ≪겨울방학≫ 등 어린이를 위한 교재도 만들었다.
1990년 이후에는 사회교육에도 관심을 두어 한자교육기관인 ‘장원교육’의 명예회장과 (사)한국생활한자문학회 이사장과 (사)한국교육문화회 이사장을 겸하기도 했다.
절필한 뒤 충북 괴산군 청안면 문당리에 고운제를 짓고 전원생활을 하며 독서와 서예로 주로 시간을 보내다 2011년 생애를 마쳤다. 충남 연기군에 있는 연동초등학교에 시비가 있다.
100여 편의 동화, 동시, 소년소설 등을 발표했으며, 저서로는 소년소설 ≪들장미≫(영민사, 1965)와 동화 ≪아바마마≫(꿈나무, 1984), ≪하늘에서 날아온 꿈≫(신원문화사, 1984) 등이 있다.


☑ 엮은이 소개

박혜숙
196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단국대학교 문예창작대학원에서 아동문학을 전공했다. 1999년 ≪아동문예≫에 동화 <나무의 전설>로 등단했으며, 2010년 봄 계간 ≪아동문학평론≫에 <시적 판타지가 구현해 낸 개벽 세상>으로 평론 부문에 등단했다. 현재 동화를 창작하며 아동문학 평론을 하고 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몽골 촌놈과 책 읽어 주는 마귀할멈≫(2008), ≪배꼽 빠지게 웃기고 재미난 똥 이야기≫(2009), ≪초등학생을 위한 이야기 장자≫(2009), ≪잔소리 대마왕≫(2010), ≪깜빡 깜빡 깜빡이 공주≫(2011), ≪거짓말을 왜 할까요?≫(2011) 등 다수가 있다.


☑ 목차

빨간 상자
두 마리의 염소
피리 부는 임금님
날아간 두루미
미운 동그라미
달 따는 소년들
자전거 도둑
작은 물방아
아바마마

해설
장욱순은
박혜숙은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