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5월 29일 수요일

호르두발(Hordubal)



도서명 : 호르두발(Hordubal)
지은이 : 카렐 차페크(Karel Čapek)
옮긴이 : 권재일
분야 : 체코 소설
출간일 : 2013년 5월 31일
ISBN : 978-89-6680-986-8 03890
19,500원 / 사륙판(128*188)  무선  /  306쪽



☑ 책 소개

‘로봇’이란 단어를 만들어 낸 체코 작가 카렐 차페크의 작품. 1930년대 무렵, 차페크는 철학의 인식론적인 문제에 집착하고 있었다. 이에 일명 철학 소설 3부작인 ≪호르두발≫(1933), ≪별똥별≫(1934), ≪평범한 인생≫(1934)을 썼는데, 그 첫 번째 작품이다.


☑ 출판사 책 소개

차페크 문학의 최고봉으로 간주되는 ≪호르두발≫, ≪별똥별≫, ≪평범한 인생≫은 완전히 독립적인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세 작품 모두 진실이 무엇인가라는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동일 주제의 소설이다. 그리고 이 3부작은 작가의 초기 상대주의 철학에서 후기 절대주의 철학으로의 이행을 예고하는 동시에 헤겔의 정반합 변증법에 바탕을 두고 있는 철학적인 소설이다. 즉 ≪호르두발≫은 테제(These), ≪별똥별≫은 안티테제(Antithese), ≪평범한 인생≫은 진테제(Synthese)가 되는 변증법적인 소설인 것이다.

첫 작품 ≪호르두발≫은 차페크 초기의 상대주의 철학을 잘 대변해 주는 소설이다. 제1부에서는 주인공 호르두발 자신이, 제2부에서는 두 명의 형사가, 제3부에서는 재판부가 각기 다른 입장과 관점에서 호르두발의 진실에 대한 탐구를 시도하지만, 아무도 호르두발에 대한 절대적인 진실의 규명에는 성공하지 못한다. 여기에서 주인공 호르두발의 정체성에 대한 진실은 없다는 테제가 정립되는 것이다.

두 번째 작품 ≪별똥별≫은 비행기 추락과 함께 운명을 같이한, 단지 죽음만을 남겨놓고 있는 의식불명의 한 조종사의 삶을, 간호사 수녀는 꿈을 통해서, 천리안 예언자는 직관을 통해서, 작가는 예술적인 상상력을 통해서 재구성하려 한다는 이야기로, 주인공의 진실에 대한 안티테제를 제공한다. ≪호르두발≫에서 제시된 어느 누구도 주인공의 진실에 접근할 수 없다는 명제가, ≪별똥별≫에서는 누구라도 주인공의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는 반명제에 의해 도전을 받게 되는 것이다.

첫 번째 소설의 명제에 대한, 두 번째 소설의 반명제 대응에 의해 발전된 합명제를 담고 있는 것이 바로 세 번째 소설 ≪평범한 인생≫이다. 따라서 이 소설은 주인공이 다른 주인공들의 조명을 거치지 아니하고 주인공 자신의 내면에 들어 있는 여러 모습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진실을 확보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평범한 인생≫의 주인공 은퇴한 철도 공무원은 자신의 삶을 회고해 보는 과정에서, 현재(顯在)하는 자신 외에도 묻혀 있거나 잠재하는 자신이 있고, 또한 평범한 철도 공무원의 이면에는 출세주의자, 시인, 현학자, 낭만주의자 등의 여러 자신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리하여 인간은 자신 속에 들어 있는 여러 자신들을 통해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도 알 수 있다는 합명제가 도출되는 것이고, 또한 우리는 이와 같은 타인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차페크 문학의 본질인 휴머니즘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호르두발≫은 3부로 구성되는데, 그 가운데 가장 많은 분량을 차지하고 있는 제1부는 대부분 호르두발 자신의 내적 독백(interior monologue)으로 서술되어 있다. 차페크는 회화체의 도입과 이른바 ‘간접화법’의 사용으로 호르두발의 내적 독백에 효과를 더하면서 주인공의 이야기가 센티멘털리즘으로 빠지지 않도록 하는 배려를 잊지 않는다. 그리고 호르두발이, 문맹자임에도 불구하고 주변 인물들을 압도할 정도로 기품이 있고 풍부한 감수성의 소유자라는 역설적인 사실이 극적인 효과를 더한다.


☑ 책 속으로

**≪호르두발≫ 241~242쪽
피고 슈테판 마냐, 26세, 머슴, 미혼, 개신교.
피고 폴라나 호르두발로바, 처녀 때의 구성(舊姓) 두르콜로바, 미망인, 31세, 그리스 정교.
각각을 크리바 출신의 농부 유라이 호르두발의 살인죄로, 그리고 동(同) 유라이 호르두발의 살인 공범죄로 기소함.
피고들은 기립하시오. 피고들은 기소 내용을 들었습니다. 기소 내용과 관련해 유죄를 인정합니까?
피고 슈테판 마냐는 유죄를 인정하지 않는다. 그는 유라이 호르두발을 살해하지 않았다. 그는 그날 저녁에 리바리의 집에서 잠을 잤다. 들보 뒤에 있었던 돈은 주인어른으로부터 받은 돈이다. 이 돈은 그가 하피에와 결혼하기 위한 지참금이다. 유리칼은 구입하지 않았다. 안주인과는 아무런 은밀한 관계도 없었다. 더 이상 할 이야기가 없다.
피고 폴라나 호르두발로바는 유죄를 인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아침이 될 때까지 살해에 대해서 아무것도 알지 못했다. 유라이 호르두발이 살해되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 그녀는 단지 창문이 깨진 것을 보았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머슴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었다. 유리칼은 수년 전에 남편이 직접 구입했다. 살인자는 창문을 통해서 들어올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마당으로 통하는 방문은 그날 밤 내내 빗장이 걸려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말을 마치자마자 자리에 앉는다. 창백하고, 매력이라고는 아무 데도 찾아볼 수 없는 그러한 얼굴을 하고 있고, 몸은 해산이 임박한 임산부의 몸을 하고 있다. 따라서 그녀의 임신 때문에 재판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시키지 않을 수 없었다.


☑ 지은이 소개

카렐 차페크(Karel Čapek)는 1890년 1월 9일 북부 체코 지방의 한 작은 마을에서 의사인 아버지와 유난히 감수성이 강한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성장한 차페크는 프라하에서 김나지움을 마친 후에 카렐대학교 철학부에 입학해 철학을 공부했으며, 베를린과 파리에 유학했고, 1915년에 <미학에 있어서의 조형예술과 관련한 객관적인 방법>이라는 논문으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차페크는 1904년부터 잡지에 짧은 산문들을 발표하기 시작하면서 여러 권의 산문집을 냈다. 1920년대에 들어오면서 차페크는 드라마에 관심을 갖는데 1920년에 쓴 희곡 <R.U.R.>(1921년 초연)는 그에게 세계적인 명성을 안겨주었다. 기계문명의 권화라고 할 수 있는 인조인간인 ‘로봇(robot)’을 내세워 기계문명의 위험을 시의 적절하게 경고하고 있는 이 드라마는 경이적인 호응을 받으면서 당대의 가장 성공적인 드라마 중의 하나가 되었고, 로봇이라는 새로운 단어를 인류에게 선사했다. 
1930년대 후반에는 고조돼 가던 파시즘과 전쟁의 위협에 맞서 ≪도롱뇽과의 전쟁≫을 발표했다. 이 소설에서 작가는 로봇의 메커니즘으로 전환한 도롱뇽들의 인류에 대한 위협을 파시즘의 위협과 빗대면서 당시의 유럽 정세에 대한 시의 적절한 경고를 보내고 있다. 이러던 그에게 1938년 9월 말, 뮌헨 협정의 비극(체코 영토의 일부를 나치 독일에 할양)은 큰 충격이었다. 결국 12월, 차페크는 4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떴다.


☑ 옮긴이 소개

권재일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러시아어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대학교 슬라브어문학과에서 석사학위를, 체코 마사리크대학교 체코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체코 카렐대학교 극동학과 교환교수, 한국외국어대학교 체코슬로바키아어과 학과장, 동 동유럽대학장, 동 도서관장 등을 지냈다.
역서로 밀란 쿤데라의 ≪농담≫, ≪히치하이킹 게임≫, 저서로 ≪체코어ᐨ한국어사전≫, ≪기초 체코어 강독≫, ≪체코어 회화≫ 외 다수가 있다. 논문으로 <카렐 차페크의 소설 ≪호르두발≫의 이미지 체계>, <밀란 쿤데라의 소설 ≪농담≫의 다성성>, <밀란 쿤데라의 초기 소설들의 우스꽝스러운 사랑들>, <야로슬라브 사이페르트의 문학과 노벨 문학상>, <양차 세계대전 사이의 체코 아방가르드 시>, <이르지 볼케르의 시와 체코 프롤레타리아 시> 외 다수가 있다.


☑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