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4월 25일 목요일

인간의 조건




도서명 : 인간의 조건(La Condition Humaine)
지은이 : 앙드레 말로(Andre Malraux)
옮긴이 : 김붕구
분  야 : 프랑스 문학
출간일 : 2013년 3월 20일
ISBN : 978-89-6680-653-9 03860
21,500원 /  A5  / 770쪽



☑ 책 소개

앙드레 말로에게 공쿠르 상의 영예를 안긴 작품으로, 1927년 국민당이 공산당 세력을 축출하기 위해 대대적인 탄압을 가한 상하이 쿠데타를 무대로 한다. 사회에 뿌리박지 않고 부동(浮動)하며, 일체의 연줄을 끊어 버린 고립된 인물들을 사실적으로 보여 줌으로써 죽음 앞에 선 ‘인간의 조건’을 생각하게 만든다. 뛰어난 번역자이자 불문학자로 1991년 작고한 김붕구의 훌륭한 문장으로 만나 볼 수 있다.


☑ 출판사 책 소개

앙드레 말로의 작품에서 별로 탐색할 필요도 없이 첫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는 공통점, 그것도 어떤 이념이나 사상, 테마 등속과는 관계없이, 분명한 형태로 드러나는 공통점은 등장인물들의 삶의 형태다. 등장인물 거의 모두가 조국을 떠나거나 국적 의식이 상실되고, 일정한 사회에 뿌리박지 않고 ‘부동(浮動)하는’ 인물들이며, 정상적인 가정이나 부부관계조차 가지지 않은, 따라서 자연스런 전통적인 일체의 연줄(Liens)을 끊어 버린 ‘고립된’ 인간군이라는 점이다.
작품의 내용으로 보나, 중국 현대사의 전개로 보나 ≪정복자≫의 연장선 위에 놓일 ≪인간의 조건≫의 등장인물들도 마찬가지로 ‘잡종’들이고, 상하이로 흘러들어 온 잡다한 부동 인간들이다. 주인공 기요 일가는 예외적으로 부(父)·부부(夫婦) 3인으로 한 가족을 이루면서도, 그 점에서 매우 상징적이다. 부친 지조르(Gisors)는 프랑스인(은퇴 전 베이징대학교 교수, 이데올로기 주입·전과자), 사망한 모친은 일본 여인, 그 혼혈아 기요의 처는 상하이에서 출생한 독일 여인, 3국적이 동거하며, 혈통상으로는 프랑스·일본·그 혼혈·독일, 이렇게 네 혈통이 모인 셈이다. 메이가 혁명 진영의 병원 의사로 근무할 뿐, 부자(父子)는 일정한 직업이 없다. ≪정복자≫의 고아 테러리스트 홍은 ≪인간의 조건≫에서는 첸(Tchen)이라는 이름으로 좀 더 심화된 인간상으로 다시 등장한다. 그를 어린 시절부터 돌보며 가르친 지조르 노인이 보기에는, 첸은 ‘거의 비인간적인 철저한 자유로 해 철두철미 이념에 몰입’함으로써 ‘이에 중국인이 아니며’, ‘중국을 떠났다’고까지 평한다.
여기서 또한 클라피크(Clappique)라는 인물을 등장시킴으로써 이 무국적·실향·부동 인간상의 한 전형을 보여 준다. 상하이를 무대로 무기·예술품·골동품 따위를 닥치는 대로 중개 거래해 그 커미션을 유일한 수입원으로 삼으며, 창가(娼家) 겸 유흥소 ‘블랙 캣’이 본거지인 양 주색과 도박으로 수입을 털어 버린다. 아주 총명하면서도 항상 도화역자(道化役者) 같은 언동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연막을 치는 등, 기행(奇行)으로 좀 종잡을 수 없지만, 속은 정직하고 의리를 지킬 줄 아는 남작(男爵)으로 통하고 있다. 스스로 모친은 헝가리 여인이고 부친 혈통은 프랑스인이라고 밝힌다.


☑ 책 속으로

“자, 이거 받아, 쏸. 손을 내 가슴 위에 얹어. 내 손이 닿거든 꼭 쥐란 말이야. 청산가리를 줄게. ‘절대로’ 두 사람 몫밖에 없으니 그리 알아.”
‘오직 두 사람 몫밖에 없다’는 말을 하고 나서 그 밖의 모든 것을 그는 이미 단념했다. 옆으로 누워 청산가리를 둘로 나누었다. 등불은 보초들로 가려져 불빛이 후광처럼 흐릿하게 그들을 둘러싸고 있었다. 그러나 놈들이 움직이지나 않을까? 어떤 일이 일어나도 볼 수는 없었다. 카토프는 자기 목숨보다도 더 귀중한 선물을 자기 가슴 위에 내민 그 뜨거운 손에-육체에게 주는 것도 아니고 목소리에게 주는 것도 아니다-넘겨주었다. 그 손이 짐승처럼 움찔 오므라들더니 곧 물러갔다. 카토프는 온몸을 긴장시키며 기다렸다. 갑자기 둘 중의 한 사람이 뭐라고 말했다.
“잃어버렸어. 떨어졌어!”
-<제6부> 중에서


☑ 지은이  소개

앙드레 말로(André Malraux)는 1901년 11월 3일 파리에서 태어났다. 1923년에 앙코르와트 유적 조사를 위해 인도차이나에 다녀왔다. ≪정복자≫(1928), ≪왕도로 가는 길≫(1930)을 출간하고, 1932년에 ≪인간의 조건≫으로 공쿠르 상을 수상했다. 1936년에 스페인에서 내란이 일어나자 참전해 반파쇼 의용군을 조직했고, 그 체험을 바탕으로 ≪희망≫(1937)을 출간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다시 참전했다. 1959년에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되었지만, 1969년에 드골이 국민투표에서 패해 대통령직을 그만두자 그와 함께 은퇴했다. 1976년에 만성 폐출혈로 파리 교외 앙리 병원에서 사망했다


☑ 옮긴이 소개

김붕구
김붕구(金鵬九, 1022~1991)는 1922년에 황해도 옹진에서 태어났다. 호는 석담(石潭)이다. 1944년에 일본 와세다대 정치경제학과를 수학하고, 1950년에 서울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1953년부터 1987년까지 서울대 교수를 역임했다. 스탕달의 ≪적과 흑≫, 보들레르의 ≪악의 꽃≫, 르나르의 ≪홍당무≫, 말로의 ≪왕도로 가는 길≫, 생텍쥐페리의 ≪야간 비행≫, 카뮈의 ≪반항인≫, 사르트르의 ≪문학이란 무엇인가≫ 등을 번역했고, ≪불문학 산고≫, ≪작가와 사회≫, ≪프랑스 문학사≫ 등의 저서를 남겼다.


☑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제4부
제5부
제6부
제7부

해설 / 앙드레 말로 연구
참고 문헌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김붕구 선생님을 추억하며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