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3월 19일 화요일

일반언어학의 여러 문제 2



도서명 : 일반언어학의 여러 문제 2(Problèmes de linguistique générale 2)
지은이 : 에밀 벵베니스트(Emile Benveniste)
옮긴이 : 김현권
분야 : 언어학
출간일 : 2013년 3월 15일
ISBN : 978-89-6680-652-2 03700
가격 : 32,000원 / 사륙판   / 518쪽



☑ 책 소개

벵베니스트는 인도유럽어 비교문법의 역사에서 소쉬르-메이예 노선을 계승하는 가장 훌륭하고 탁월한 학자로 일컬어진다. 그는 인도유럽어학과 비교문법을 통해서 소쉬르처럼 잠재된 언어의 공시 구조와 체계를 발견하고 이로써 일반화가 가능한 원리를 찾아, 공시와 통시의 정당성이 어디에서 도출되는가를 밝히고 있다. 이와 같은 그의 노력은 그가 가장 아끼는 주옥같은 논문들을 모은 이 책에서 볼 수 있다.
이 책은 ≪일반언어학의 여러 문제 1≫을 출간한 뒤에 쓴 논문들을 선별해 후속편 격으로 출간한 것이다.


☑ 출판사 책 소개

벵베니스트의 언어에 대한 근본 태도는 매우 다양하고 독창적이다. 복잡한 언어 현상을 하나의 테두리 내에서 설명하려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포괄할 수 있는 총괄적 시야를 가지려고 노력한다. 그의 언어관은 어느 특정한 관점에서 설정된 것도 아니며, 어느 특정 학파에도 귀속될 수 없다. 그렇다고 해서 그의 언어 연구에 관점이 없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언어의 참된 모습을 밝히기 위해서는, 다면적인 복합체를 형성하는 언어 현상을 각각 일정한 관점을 가진 다양한 시각에서 해명해야 된다는 것이다. 획일적 환원주의에 입각해서 언어의 다양성과 복잡성을 추상하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언어의 성격 자체를 인정하면서 이를 해명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한다. 그리하여 연구 대상의 실체란 이를 정의하는 방법과 분리될 수 없으며, 언어의 이러한 복잡성에 직면해서 이 언어 현상을 합리적 원칙과 분석 방법에 따라 분류하고, 동일한 개념들과 기준에 의해 일관되고 엄밀하게 언어를 기술할 수 있도록 이 현상들에 질서를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벵베니스트는 언어가 사회적 사실이며, 동시에 인간 정신의 산물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고, 기호로서 언어 구조에 갇힌 인간언어의 본질을, 상징 체계로서 유의미 기호를 사용하는 인간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구조주의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 체계로서 정태적 언어 기호론을 활동으로서 동태적 언어 기호론으로 변용함으로써, 그는 18∼19세기 가장 위대한 언어학자 가운데 한 사람인 훔볼트(W. Humboldt)가 말한 것처럼 언어는 에르곤(ergon), 즉 만들어진 산물로서 언어가 아니라 에네르게이아(energeia), 즉 창조적 활동으로서 언어라는 것을 다시 확인시켜 주고 있다.
오늘날 언어학은 촘스키(N. Chomsky)의 생물학적 보편주의와 인지주의가 한편을 차지하면서 유전자생물학, 신경과학, 뇌과학, 심리학, 인지과학 등과 손을 잡고 인간의 마음을 연구하는 것으로 전개되고 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유형론과 사회언어학적 탐구로 지평을 점차 넓혀 가면서 언어의 다양성과 보편성을 탐구하고 있다. 언어의 형식 구조 분석의 틀을 뛰어넘어 언어가 갖는 유의미한 다양한 역동성을 정신과 사회 내에서 추구하려는 이러한 경향을, 우리는 벵베니스트의 여러 연구에서 충분히 엿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그는 현대 언어학의 흐름을 선구적으로 대변한다고 말할 수 있다.
이 책에는 20편의 논문이 실려 있다. ≪일반언어학의 여러 문제 1≫과 동일하게 1부 언어학의 변모, 2부 의사소통, 3부 구조와 분석, 4부 통사 기능, 5부 언어 속의 인간, 6부 어휘와 문화로 편성되어 있다. 가장 일반적인 언어학의 현황에 대한 내용부터 자신의 독창적인 언어 이론과 다양한 언어에 대한 일반언어학적 분석을 거쳐 인도유럽 사회의 문화와 관련되는 연구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



☑ 책 속으로

언어와 기호체계의 관계에 대한 소쉬르의 생각은 아주 단호하지만 언어학과 기호체계의 과학인 기호학의 관계에 대한 생각은 그렇게 분명하지 않다. 언어학의 운명은 사회심리학과 연결되고, 결과적으로는 일반심리학의 한 분야인 기호학과 연결될 것이다. 하지만 “사회생활 내에서 기호의 삶을 연구하는 과학”인 기호학이 구축되어 “기호들이 무엇으로 구성되는지 그리고 이 기호들을 지배하는 법칙이 무엇인지”를 알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본문 73쪽

인간언어는 인간에게는 하나의 수단입니다. 즉 사실상 타인과 접촉하고, 메시지를 전하고, 그에게서 메시지를 받는 유일한 수단이지요. 결국 인간언어란 타인을 설정하고, 타인을 전제로 합니다. 그러면 즉각 사회라는 것은 인간언어와 함께 주어집니다. 이렇게 되면, 사회는 오직 의사소통의 기호를 공유해서 사용함으로써만 총체적으로 유지됩니다. 그러면 또한 즉각 사회라는 것도 인간언어와 같이 주어지는 것이지요. 이처럼 인간언어와 사회, 이 두 실체 각각은 서로를 함의합니다.
-본문 145쪽


☑ 지은이 소개

에밀 벵베니스트(Emile Benveniste, 1902~1976)
인도유럽어 비교언어학자이자 일반언어 이론가이며, 언어인류학자이자 신화종교학자인 벵베니스트는 생애의 50년간을 언어 연구에 헌신했다. 그 결과 그는 18권의 방대한 저서와 291편의 다양한 논문, 300편 이상의 서평을 우리에게 남겼다.
비교언어학자로서 벵베니스트는 스승 메이예가 바라던 바대로 이란어 연구에 몰입함으로써 언어학에 발을 들여놓는다. 그는 고대 이란어, 고대 페르시아어, 오세티아어, 소그디아나어, 아베스타어, 아르메니아어 등의 인도이란어의 여러 언어를 연구했고, 여기에서 출발해 본격적으로 인도유럽어 비교문법을 연구하기 시작한다. 그는 학위 논문 ≪인도유럽어 명사 형성법의 기원(Origines de la Formation des Noms indo-européens)≫(1935)을 저술함으로써 기존의 인도유럽어에 대한 연구 관점과 사고방식에서 일대 전환점(“epoch-making”)을 맞게 된다. 이어서 1948년에 발표된 ≪인도유럽어의 행위자 명사와 행위 명사(Noms d’Agent et Noms d’Action en Indo-européen)≫는 “20세기 인도유럽어 비교문법에서 가장 훌륭한 저술”이 된다.
인도유럽어 비교문법의 연구가 진척되고 다양한 언어사실을 접촉하면서 그의 관심은 일반언어이론으로 기울어진다. 특히 그는 유형론적 관심에서 미국 인디언어(langues indiennes)를 연구한다. 이와 더불어 그의 관심의 폭은 더욱 넓고 깊어져 언어의 본질적인 문제에 접근하게 된다. 특히 그는 한편으로 언어는 기호라는 소쉬르의 원리에 강한 영향을 받고, 다른 한편으로 메이예의 영향으로 언어가 사회적 사실이라는 점에 착안해, 언어 기호의 상징성과 문화, 사회의 의미론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언어 연구를 시도한다.
인류학과 사회학에 대한 그의 관심은 그가 인류학자인 모스(M. Mauss)와 더불어 <사회학회 연보(L’année sociologique)>를 창간했다는 점에서도 잘 드러난다. 그리하여 벵베니스트는 벅(G. C. Buck)이 말한 바대로 인도유럽어 비교문법의 역사에서 소쉬르ᐨ메이예 노선을 계승하는 가장 훌륭하고 탁월한 학자가 된다.


☑ 옮긴이 소개

김현권
김현권은 1975년 서울대학교 문리대학 언어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과정을 마쳤다. 파리7대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고, 2002년에는 파리13대학 전산언어학연구소에서 연구했다. 현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불어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역서로는 벵베니스트의 ≪일반언어학의 제문제≫(1988), ≪인도유럽사회의 문화제도 어휘연구 1, 2≫(1999), 메이예의 ≪역사언어학과 일반언어학≫(1997), 바르트부르크의 ≪언어학의 문제와 방법≫(1993), ≪프랑스어 발달사≫(2000), 소쉬르의 ≪일반언어학 노트≫(2007), ≪일반언어학 강의≫(2008), 편역서로는 ≪소쉬르의 현대적 이해를 위하여≫(1998), ≪페르디낭 드 소쉬르 비판과 수용: 언어학사적 관점≫(2002)이 있다. 논문으로는 <프랑스 사전 전통과 TLF>(2008), <설명결합사전(DEC)와 ‘시작하다’의 의미기술>(2009), <눈뫼 선생 학문과 일반언어학이론>(2005), <김방한의 소쉬르연구>(2012), <언어학 방법론의 발산(divergence)과 수렴(convergence), 프랑스 19세기와 20세기 언어학의 지적 전통과 혁신>(2012) 등 다수가 있다.


☑ 목차

서문 ······················vii
제1부 언어학의 변모
제1장 구조주의와 언어학 ··············3
제2장 인간언어가 만들어 내는 역사 ·········37

제2부 의사소통
제3장 언어의 기호학 ···············61
제4장 인간언어와 인간 경험 ···········104
제5장 발화행위의 형식적 장치 ··········125

제3부 구조와 기능
제6장 언어 구조와 사회 구조 ···········145
제7장 유형적 수렴 현상 ·············164
제8장 전환의 구성 원리 ·············184
제9장 언어 범주의 변화 ·············210
제10장 독일어 전치사 vor의 의미론 ········231

제4부 통사 기능
제11장 명사 합성의 통사적 기초 ··········241
제12장 명사 합성의 새로운 형태 ··········274
제13장 보조 관계의 구조 ·············303

제5부 언어 속의 인간
제14장 현대 프랑스어의 고유 대명사와 대명사 ···339
제15장 인간언어의 형태와 의미 ··········371

제6부 어휘와 문화
제16장 문화용어의 전파: 라틴어 orarium ······415
제17장 용어 scientifique의 기원 ··········429
제18장 불경어법과 완곡어법 ···········443
제19장 프랑스어 어휘는 어떻게 분화되었는가 ····450
제20장 cité의 두 가지 언어 모델 ··········480

해설 ······················499
지은이에 대해 ··················503
옮긴이에 대해 ··················50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