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9일 목요일

마호메트와 샤를마뉴(Mahomet et Charlemagne) 천줄읽기


도서명 : 마호메트와 샤를마뉴(Mahomet et Charlemagne)
지은이 : 앙리 피렌(Henri Pirenne)
옮긴이 : 강일휴
분야 : 사상(역사)
출간일 : 2012년 1월 10일
ISBN : 978-89-6680-218-0 00920
가격 : 12000원
규격 : A5    제본 : 무선제본    쪽 : 170쪽

 

☑ 책 소개

중세의 시작에 관한 ‘전통적 학설’은 게르만족의 침입과 서로마 제국의 멸망으로 설명하는 것이다. 피렌은 ‘전통적 학설’을 단호히 거부하고 대격변이 발생해 새로운 시대, 즉 중세가 시작된 것은 이슬람 침공 때문이었다고 말한다.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이 책은 Henri Pirenne, ≪Mahomet et Charlemagne≫(PUF, 2005)을 저본으로 삼아 번역한 것이다. ≪마호메트와 샤를마뉴≫는 유럽 중세의 개막을 아주 새롭고 독창적인 관점에서 해석하고 있는 저서로 피렌 학문 세계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다.

유럽 중세의 개막을 아주 새롭고 독창적인 관점에서 해석하고 있는 피렌 학문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다. 다소 거칠게 요약하면 유럽 중세가 시작된 것은 게르만 침입이 아니라 이슬람 침공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다. 출판 직후에 책의 내용을 둘러싸고 다양하고 무수한 논쟁이 벌어졌지만, 그의 독창적인 관점만큼은 오늘날까지도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 책 속으로

L'Islam a rompu l'unité méditerranéenne que les invasions germaniques avaient laissé subsister. C'est là le fait plus essentiel qui se soit passé dans l'histoire européenne depuis les guerres puniques. C'est la fin de la tradition antique. C'est le commencement du Moyen Age. … Il est donc rigoureusement vrai de dire que, sans Mahomet, Charlemagne est inconcevable.

이슬람은 게르만 침입에도 불구하고 존속했던 지중해의 통일성을 파괴했다. 이것은 포에니 전쟁 이래 유럽사에서 발생한 가장 중요한 사건이다. 이것은 고전 전통의 종말이다. 이것은 중세의 개막이다. 따라서 마호메트가 없는 샤를마뉴는 상상할 수도 없다고 말하는 것은 엄연한 진실이다.


☑ 지은이 소개

앙리 피렌(1862∼1935)
1862년 12월 22일 벨기에의 베르비에에서 직물업에 종사하는 집안의 8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부친은 그가 엔지니어가 되기를 바랐지만 역사가가 되겠다는 그의 고집을 꺾을 수 없었다. 그는 리에주 대학교에 진학해 1883년에 중세 디낭을 주제로 하는 논문을 써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학위를 취득한 다음 해인 1884년에 그는 장학금을 받아 독일로 건너가 라이프치히와 베를린에서 공부했다. 이어서 1885년 파리에서 국립 고문서 학교와 파리 고등 연구원에서 수학했다. 1886년 그는 2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겐트 대학의 교수로 임명되어 중세사와 벨기에 역사를 담당했으며, 1930년 정년퇴직을 할 때까지 이 대학에서 근무했다.

제1차 세계대전은 개인적으로나 학문적으로 피렌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1914년 8월 3일 독일군이 벨기에를 침공했고 그의 아들 피에르 피렌이 전사했다. 한편, 피렌은 독일 역사가 카를 람프레히트와 학문적으로나 개인적으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람프레히트가 벨기에인들을 독일과 협력하게 하는 사업의 책임자가 되자 그와 절교했다. 독일군은 저명한 역사가인 피렌이 대학에서 강의를 계속하도록 했다. 그러나 피렌은 저항운동에 참여했고, 체포되어 독일로 압송된 1916년부터 종전을 맞은 1918년까지 포로수용소에 수감되었다. 이곳에서 그는 동부전선에서 포로로 잡힌 소련 병사들로부터 러시아어를 배우는 한편, 벨기에 포로들에게 벨기에의 역사를 가르쳤으며, 순전히 기억에 의존해 ≪유럽의 역사≫를 집필했다.

제1차 세계대전은 학문적으로도 피렌에게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렌이 체포되어 심문받을 때 독일군 장교가 왜 독일어를 잘하면서 프랑스어로 답변할 것을 고집하느냐고 묻자, “나는 1914년 8월 3일 이후 독일어를 잊었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 일화에서 알 수 있듯이 1차 대전 이후 그는 ‘게르만주의’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리고 그는 독일에서 공부할 때 마르크스주의의 영향을 받아 결정론적 관점을 가지고 있었는데, 점차 우연한 사건이나 개인의 역할 등에 중요성을 부여한 것도 1차 대전에 대한 그의 경험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주요 저작은 크게 세 종류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첫째, 중세의 개막에 관한 것으로, 대표적인 저작이 바로 ≪마호메트와 샤를마뉴≫다. 피렌은 생전에 자신의 손으로 이 책을 탈고하지 못했다. 그가 죽은 후 제자 베르코트랑이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는 각주 등을 보충한 뒤 그의 아들 자크 피렌이 1937년에 이 책을 출판했다. 둘째, 중세도시에 관한 것으로, 이에 관한 대표적인 저서로 ≪중세도시≫(1927)가 있다. 셋째, 국내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그는 자신의 모국 벨기에의 역사에 상당한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관한 대표적인 저서로 ≪벨기에의 역사≫(7권, 1899∼1932)가 있다. 이외에 포로수용소에서 집필하기 시작했으나 완성하지 못한 ≪유럽의 역사≫(2권)가 손질을 거친 뒤 (기억에 의존해 썼기 때문에 연도 등은 대부분 괄호로 표시되어 있었다고 한다) 1956년에 뒤늦게 출판되었다.


☑ 옮긴이 소개

강일휴
고려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를 졸업했으며(1981),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중세 프랑스 코뮌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1992). ≪서양 중세사 강의≫(공저, 2003)를 썼으며, 앙리 피렌의 ≪중세 유럽의 도시≫(1997), 조르주 뒤비의 ≪서기 천년≫(1999), 콘스탄스 브리텐 부셔의 ≪중세 프랑스의 귀족과 기사도≫(2005), 린 화이트의 ≪중세의 기술과 사회 변화≫(2005)를 번역했다. 주로 서양 중세도시에 대한 연구에 집중했으며, 최근에는 중세 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제1부 이슬람 침입 이전의 유럽
제1장 게르만족 침입 후 서유럽 세계에서 지중해 문명의 존속
1. 게르만족 침입 이전의 ‘로마 세계’
2. 게르만족 침입
3. ‘로마 세계’의 게르만족
4. 서방의 게르만족 국가들
5. 유스티니아누스(527∼585)

제2장 게르만족 침입 후 사회경제적 상황과 지중해 항해
1. 인신과 토지
2. 동방 세계와의 교류. 시리아인과 유대인
3. 내륙 상업
4. 화폐 및 화폐유통

제3장 게르만족 침입 후 지적 생활
1. 고대의 전통
2. 교회
3. 예술
4. 사회의 세속적 성격
결론

제2부 이슬람과 카롤링거 왕조
제1장 지중해에서 이슬람의 팽창
1. 이슬람의 침공
2. 서지중해의 폐쇄
3. 베네치아와 비잔티움

제2장 카롤링거가(家)의 쿠데타와 교황권의 방향 전환
1. 메로빙거 왕조의 쇠퇴
2. 카롤링거 궁재(宮宰)들
3. 이탈리아, 교황, 비잔티움. 교황권의 방향 전환
4. 새로운 제국

제3장 중세의 개막
1. 사회경제적 조직
2. 정치조직
3. 지적 문명
결론

옮긴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