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13일 화요일

정신과학과 개별화(Geisteswissenschaften und Individuation) 천줄읽기


도서명 : 정신과학과 개별화(Geisteswissenschaften und Individuation) 천줄읽기
지은이 : 빌헬름 딜타이(Wilhelm Dilthey)
옮긴이 : 이기흥
분야 : 서양 철학
출간일 : 2011년 12월 15일
ISBN : 978-89-6680-206-7
가격 : 12000원
규격 : A5    제본 : 무선제본    쪽 : 198쪽




☑ 책 소개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이 책은 딜타이 전집 제5권에 있는 ‘정신과학과 개별화’의 관계를 설명한 논문을 저본으로 한 것이다. 칸트가 자연과학의 철학적 정초에 관심을 가졌다면, 딜타이는 정신과학의 철학적 정초에 관심을 가졌다. 딜타이에 따르면 대상들을 설명하고자 하는 자연과학과는 달리 인간, 사회, 국가에 관한 학문인 정신과학은 근본적으로 대상의 ‘이해’를 추구한다. 이 책에서 딜타이는 다양한 예시를 통해 정신과학의 특성을 개별화의 모습에서 스케치해 보여주고 있다.


☑ 출판사 책 소개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번역에 사용된 원서는 딜타이 전집 제5권 ≪정신세계. 삶 철학 입문. 1부: 정신과학 정초를 위한 논고(Die geistige Welt. Einleitung in die Philosophie des Lebens. Erste Hälfte: Abhandlung zur Grundlegung der Geisteswissenschaften)≫의 241∼316쪽에 실려 있는 논문(이하 ‘번역 원본’이라 칭함)이다. 이 논문은 원래 서로 약간의 내용 차이를 가지고 두 차례에 걸쳐 발표된 바 있는 논문을 합본한 형태의 논문인데, 해당 논문이 1895년 발행되었을 때에는 그 제목이 ‘비교심리학에 대해(Über vergleichende Psychologie)’라 불렸고, 1896년에 발표되었을 때는 ‘개별성 연구에 부쳐(Beiträge zum Studium der Individualität)’라는 제목을 가지고 있었다. 하나의 논문이 서로 다른 제목을 가지게 된 데는 일단 그것들의 내용상의 차이와도 관련이 있다. 번역 원본은 5개 절로 구성되어 있는데, 1895년판 논문에서는 그중 1절 및 2절의 전반부가 빠져 있었고, 1896년판 논문에서는 5절이 빠져 있었던 것이다. 이로 미루어볼 때 두 논문이 내용상으로 서로 약간 달랐던 것이다. 그래서 논문의 제목이 서로 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본 번역서에는 번역 원본의 1절(<자연과학과 정신과학>)과 5절(<비교 방법을 사용하는 정신과학들: 개별화 문제에 대한 방법론적 작업을 하기까지의 과정>)이 생략되었다. 즉 본서의 내용은 번역 원본의 2절, 3절, 4절, 그리고 쪽수로는 259∼303쪽의 완역이다. 그런데 1절과 5절이 빠진 후, 2∼4절의 내용은 주로 정신과학에서의 개별화(Individuation) 혹은 개별성(Individualität) 문제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즉 이 책의 내용은 정신과학과 개별화의 관계를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역서의 제목도 ‘정신과학과 개별화’라고 이름 지어졌다.

본서에서 ‘개별화’/‘개별성’이라는 단어는 독일어 ‘Indivi- duation’/‘Individualität’를 번역한 말이다. 그것의 의미는,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어떤 것이 다른 무엇과 구분되어 자기만의 특성을 가진다는 의미로, 그것은 대략 일회성, 유일성, 독특성, 개성 등과 같은 의미로 사용된다. 딜타이는 <기술심리학과 분석심리학에 대한 이념들>이라는 논문에서 인간의 심적 구조의 발달이 어떻게 해서 인간 삶의 개별화를 낳게 되는지를 보여준다. 거기서 ‘개별성’은 후천적으로 인간들이 역사적 관계에서 획득하게 되고 또한 특히 타자와의 상대적 관계에서 차이를 통해 자기만의 독특성을 갖는 그 어떤 심적 구조의 배열 관계를 의미한다.

그런데 개별성은 분해될 수 없는 것을 지칭하는 개념이 아니다. 그것은 어떤 집합체를 상대로 해서도 사용되는 개념이다. 그것은 특히 대상들의 전체 속성을 의미하는 전형/유형(type)과 관련해서 사용되는 개념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일군의 사람들이 일정의 동일 공통 속성을 보인다면, 이때의 속성 또한 개별성과 관련한다. 그 속성이 다른 것들이 갖는 속성과 구분되어 자신만의 고유성을 가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개별성은, 개체와는 달리, 보편개념과 모순되지 않고 서로 상통한다. (그래서 ‘Individualität’는 본서에서 ‘개체성’으로 번역되지 않았으며 또한 주로 개체와의 관계에서 그 의미를 행사하는 ‘개성’으로 번역되지 않았다.) 개별성의 파악은 이렇게 하나의 개별자를 그 자체로서만이 아니라 또한 그것이 속하고 있는 전체 속성과의 관계에서 이해하는 일이다. 이해의 대상이 역사적 상황과 맥락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동안, 개별성은 아주 다양한 방식으로 (재)구성된다.

딜타이는 ‘개별성’의 연구 문제를 정신과학의 한 중요한 특징으로 파악한다. 1장에서 이 문제는 자연과학 대 정신과학과 대조적 특성 형식을 매개로 논의되고 있다(위의 비교표 참조). 그리고 2장에서는 개별성의 문제가 이제는 거기서와는 또 다른 수준에서, 즉 유형이나 전형과 관련이 있는 동형성과의 관계에서 논의된다. 1장 및 2장의 논의는 다소 해석학 이론적인 논의에 속한다. 이런 이론적 논의는 실제의 해석적 실천을 통해 보완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 작업이 바로 3장에서 전개된다. 딜타이는 3장에서 문학의 경우를 실증 사례로 끌어들여 개별화 작용의 모습을 실증적으로 보여준다. 달리 말해, 거기서 딜타이는 (동형성을 바탕으로 한) 개별화의 문제가 문학에서, 특히 희곡에서 어떻게 실현되어 왔는지를 추적한다. 그 작업은 고대 그리스의 희곡들에서 시작해 셰익스피어 등을 거쳐 괴테와 실러의 작품들에 걸쳐 이루어진다. 이것들을 통해 딜타이는 개별화가 문학에서 어떻게 전개되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정신과학의 특성을 그런 개별화의 모습에서 스케치해 준다. 그리고 개별화가 삶 연관에서 구성되는 것인 만큼 그것은 또한 동시에 그의 삶 철학적 시각을 정신과학을 빌려 전개시키는 작업이기도 하다. 그리고 거기에서는 그의 역사철학적 시각뿐 아니라, 사실은 위에서 거론한 요소들 모두가 전반적으로 사용되고 있음을 독자 스스로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책 속으로

Und wie die Kunst in der Lebenserfahrung selbstverständlich ihre Grundlage hat, so auch die Wissenschaft.

그리고 예술의 토대가 삶의 경험에 있는 것이 당연하듯, 과학 역시 당연히 삶의 경험에 그 토대를 둔다.


☑ 지은이 소개

빌헬름 딜타이(Wilhelm Dilthey, 1833∼1911)
빌헬름 딜타이는 1833년 11월 19일에 독일 비스바덴(Wiesbaden) 시(市)의 비브리히(Biebrich)라는 마을에서 개신교 캘빈파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1874년에 푸트만(Katherine Puttmann)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었다. 그리고 1911년 10월 1일에 오스트리아와 헝가리에 걸쳐 있는 남(南)티롤 지방 슐레른 강변의 자이스(Seis)에서 병으로 사망했다.
딜타이는 비스바덴에서 김나지움을 다녔고, 졸업논문으로는 <희랍의 고대 문화가 젊은이들에게 미친 영향 연구(Über den Einfluß des griechischen Altertums auf die Jugend)>가 있다. 이후 부모의 권유로 하이델베르크 대학교(1852)에서 신학을 전공했고, 세 학기를 다닌 후 다시 베를린 대학교(1853)로 옮겨 역사학을 공부했다. 그리고 부모의 소망에 부응하기 위해 1856년에 신학 국가시험에 합격한 후 설교 활동을 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국가 시행 교사 자격시험을 치러 합격한 이후 베를린 소재 한 김나지움에서 2년 정도 교편을 잡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이를 건강 문제로 포기하게 된다. 이후 약 6년간을 딜타이는 역사 및 철학에 매진하게 된다.

딜타이는 1864년에 해석학의 선구자인 슐라이어마허의 윤리학 관련 주제로 철학 박사학위를 취득해 대학에서 강의를 시작했다. 그리고 같은 해에 도덕의식에 대한 교수 자격 논문이 통과되었다. 교수 자격 논문 통과 후 딜타이는 베를린 대학교 사강사가 된다. 그리고 1866년에는 스위스의 바젤에서 교수직을 얻어 가르쳤다. 그 이후 다시 독일의 킬(1868∼1871), 그리고 브레슬라우(1871∼1882) 등으로 자리를 옮겨 교수 생활을 하다가 1882년에서 1905년까지는 루돌프 로체의 후임으로 베를린 대학교에서 교수직을 얻어 은퇴하기까지 가르쳤다. 이 교수직은 한때 헤겔이 재직했던 자리이기도 하다.
저서로는 1870년에 ≪슐라이어마허의 삶(Das Leben Schleiermachers)≫ 1권이 나왔다. 1883년에 ≪정신과학 입문(Einleitung in die Geisteswissenschaften)≫ 1권이 나왔고, 1894년에는 ≪기술심리학과 분석심리학에 대한 이념들(Ideen über eine beschreibende und zergliedernde Psychologie)≫을 출간했다. 1900년에 후설의 ≪논리 논고(Logische Untersuchungen)≫가 나온 후 후설과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1906년에는 ≪체험과 문학(Das Erlebnis und die Dichtung)≫을 출간하면서 대중적으로도 알려지게 되었다. 1911년에 그의 전집 ≪세계관, 철학, 그리고 종교(Weltanschauung, Philosophie und Religion)≫가 출간되면서 딜타이 학파가 생겨났다.

딜타이에게 가르침을 주었던 이들로는 랑케(Leopold von Ranke), 범신론자 피셔(Kuno Fischer), 슐라이어마허의 제자들이었던 뵈크(August Boeckh), 그리고 트렌델렌부르크(Friedrich Adolf Trendelenburg) 등이 거론될 수 있다. 그리고 딜타이의 영향을 받은 이들로는 슈펭글러(Oswald Spenglers), 립스(Hans Lipps), 놀(Herman Nohl), 리트(Theodor Litt), 슈프랑거(Eduard Spranger), 미슈(Georg Misch), 로타커(Erich Rothacker), 가다머(Hans-Georg Gadamer), 아도르노(Theodor W. Adorno), 카시러(Ernst Cassirer), 베티(Emilio Betti), 아펠(Karl-Otto Apel), 하버마스(Jürgen Habermas) 등이 있다. 하이데거(Martin Hei- degger) 스스로도 자신의 저작이 딜타이의 작품에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실토하고 있다.


☑ 옮긴이 소개

이기흥
이기흥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를 졸업하고 독일 마르부르크 대학교(Philipps-Uni. Marburg)에서 철학 학·석사(Magi- ster) 및 박사학위(Dr. Phil.)를 취득했다. 박사학위논문은 인지과학의 (과학)철학적 정초 문제를 문화주의적 시각에서 접근하고 있다. 청주대학교, 서원대학교, 한남대학교, 한남대학교 교육대학원 등에서 외래교수로 강의를 했으며, 현재는 한남대학교에 외래교수로 출강하고 있다. 대표 논문으로 <‘마음’ 연구 방법의 변천 논리 고찰>(대동철학회, 2003), <방법적 문화주의 철학−철학적 자연주의와의 대조>(대동철학회, 2004), <통속심리학적 타자 이해 원리에 대한 3가지 해석, −이론 이론, 시뮬레이션 이론, 구현 이론의 재구성−>(한국철학회, 2004), <인지역학 시론, −인지과학의 한 개념 틀에 부쳐>(대동철학회, 2005), <J. 하버마스의 자유의지론>(대동철학회, 2007), <게티어의 전통인식론 비판은 유효한가?>(충남대 인문과학연구소, 2007), <현대에서의 구현주의적 전회>(철학연구회, 2007) 등이 있고, 역서로는 독일식 과학철학을 우리나라에 소개하고 있는 ≪구성주의 과학철학≫(철학과현실사, 2004)이 있다. 현재는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좀 더 일반화시켜 하나의 일반 철학적 프로그램을 발전시키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그 가운데 하나가 ‘구현’ 개념을 가지고 구체성의 철학을 방법론적 문제들과 연계시켜, 이를 학제간 연구로 연계시키는 작업인데, 이는 기존의 추상적, 관념적, 이론적 철학에 대해 구체적, 실천적, 방법적 철학의 이념을 대안으로 제시하는 연구다.


☑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1. 인간 본성의 동일성과 개별성
1) 자연과학과 정신과학: 그 차이
2) 두 학문의 공통점: 조작 논리
3) 학문 경계를 넘나드는 연구 방법들
4) 자연과학과 정신과학 두 학문의 차이
5) 중간 정리
6) 자연과학과 감각 작용
7) 정신과학과 심적 작용
8) 정신 작용: 부분과 전체
9) 자연과학 대 정신과학: 정리
10) 삶의 공통 특성, 개별성, 그리고 역사성
11) 정신과학과 개별성
12) 사실과 규범. 이론과 실천: 융합
13) 개별성과 동형성
14) 개별성과 비교 방법

2. 인간의 개별화와 관련한 일반적 시각들
1) 현실의 동종성
2) 동일성, 전형, 개별성
3) 생명치와 개별화
4) 인간, 환경, 그리고 개별화
5) 동형성을 바탕으로 한 개별화
6) 세 가지 이론들: 일반 이론, 비교 이론, 복합 이론
7) 심적 원천의 환원 불가능성
8) 심리학의 과제

3. 인간ᐨ역사적 세계에 대한 최초의 개별성 표현으로서의 예술
1) 삶 경험, 예술, 과학: 그 관계
2) 표현 예술의 기능
3) 내적 체험과 이해
4) 이해의 근거
5) 학술적 해석
6) 모방예술
7) 전형적인 봄[視]
8) 예술 작품에서의 전형의 표현
9) 전형의 근원
10) 정리와 앞으로의 논의 방향
11) 작중인물 성격의 개별화: 그리스 희곡의 경우
12) 작중인물 성격의 개별화: 근대 15∼17세기 희곡의 경우
13) 작중인물 성격의 개별화: 근대 18세기 이후 희곡의 경우
14) 전망과 과제

옮긴이에 대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