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13일 목요일

아나톨 Anatol


도서명 : 아나톨  
지은이 : 아르투어 슈니츨러 
옮긴이 : 최석희
분야 : 인문 > 인문학 일반 > 인문학 교양
출간일 : 2009년 3월 15일
ISBN :  978-89-6228-332-7
가격 : 12,000원
규격 : A5    제본 : 양장본    쪽 : 197쪽




200자 핵심요약

7편의 단막극으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슈니츨러의 데뷔작이다. 각각의 단막극은 그 자체로 완결성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서로 느슨하게 연결되어 있다. 주인공 아나톨은 과거에 집착해 현재의 삶을 방해받고 사랑을 하는 동안에도 파멸과 허무함을 인식하는 인물로, 슈니츨러 작품의 전형적인 인물 유형을 보여주고 있다. 이 작품에 나타난 형식과 주제의 쇄신은 세기말의 정신적 분위기를 풍부하게 표현하고 있으며, 빈에서 시작된 현대성의 선두에 선 것이다.


☑ 책 소개

빈(Wien)에서 시작된 현대성의 선두에 선 작품
슈니츨러가 1887년에 쓰기 시작하여 1892년에 완성한 이 작품에는 여러 문화 비판적 흐름이 용해되어 있다. 인간 의식을 하나로 일치된 것이 아니라 다양한 감정의 집합체로 보는 물리학자 에른스트 마흐(Ernst Mach)의 인간 이론(Subjekttheorie)과 니체 철학의 흐름을 프로이트의 심리학과 결합해 1900년대 오스트리아 빈의 데카당적인 시대 분위기와 엮고 있기 때문이다. 빈에서 시작된 현대성의 선두에 있는 동시에 세기 전환기의 심리적·예술적 경향을 지닌 작품이다.

심리학자의 눈으로 인간의 감정과 심리를 살펴본 독특한 희곡
이 작품의 주인공 아나톨은 젊고, 재치 있고, 부유하지만 늘 삶을 지겨워하는 인물이다. 그의 유일한 직업과 삶의 목적은 늘 어떤 사랑의 모험에 휘말려 있는 것이다. 아나톨은 세기 전환기에 흔히 볼 수 있는 문학적 인물로서, 현실 감각이 없는 인간, 거드름을 피우는 인간, 자기만족 후에 자신의 멍청함을 꿰뚫어 보고 다시 자신의 아이러니를 통해 파괴당하는 인간이다. 작품에서도 등장인물들의 성격이나 중심적인 사건은 거의 부각되지 않는 대신, 강박증적으로 반복되는 행위와 심리, 독백처럼 떠도는 대사들만이 남는다. 작가인 슈니츨러가 의사이자 정신 의학에 관심이 많았던 만큼, 인간의 감정과 심리를 마치 ‘증상’처럼 객관적이고 분석적으로 살펴보는 독특한 희곡이다.

주제와 형식의 쇄신을 통해 풍부하게 표현해 낸 세기말의 분위기
빈(Wien)의 어떤 현대 드라마도 슈니츨러의 첫 작품인 <아나톨>만큼 세기말의 정신적 분위기를 이토록 풍부하게 표현하지는 못한다. 이는 테마와 형식의 쇄신을 통해 가능한 것이기도 하다. 이를테면 그 자체로 완결성을 지닌 여러 단막극의 느슨한 연결과 더불어 인간의 몰락, 순간의 상승, 일상의 미학화, 현재의 해체와 과거의 우세, 언어의 비투명성과 대화 능력의 상실 등이 그렇다. 슈니츨러는 이미 1892년에 심리학자의 예리함으로 존재의 방향을 상실한 현대 인간의 다양한 위기와 영혼의 고독을 분석해 제시하고 있다.


☑ 책 속으로

Anatol: Frierend! Da kam es wie ein gewaltiger Schmerz über mich, daß ich von nun an kein freier Mann mehr sein, daß ich meinem süßen, tollen Junggesellenleben Ade sagen sollte für immerdar! Die letzte Nacht, sagte ich mir, in der du nach Hause kommen kannst, ohne gefragt zu werden: Wo warst du...? Die letzte Nacht der Freiheit, des Abenteuerns... vielleicht der Liebe!

아나톨: 추위에 떨면서! 그때 엄청난 고통이 나를 엄습했네. 나는 지금부터 더 이상 자유로운 남자가 아니라는 사실, 내가 나의 달콤하고 멋진 총각 생활에 영원히 아듀를 고해야만 한다는 사실! 당신 어디에 있었어요? 하는 질문을 받지 않고 집으로 올 수 있는 마지막 밤이라고 나는 나에게 말했다네. 자유의 마지막 밤, 모험의 마지막 밤… 어쩌면 사랑의 마지막 밤!


☑ 지은이 소개

아르투어 슈니츨러(Arthur Schnitzler, 1862∼1931)

아르투어 슈니츨러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부유한 유태인 의학교수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부친과 마찬가지로 그 역시 의학을 공부해서 의사가 되었다. 1886년부터 병원에서 일했고 1893년에는 자신의 병원을 개업했으나, 생의 대부분을 작가로 활동했다. 작품 활동 초기에는 주로 희곡을 집필했으며, 후고 폰 호프만슈탈(Hugo von Hofmannsthal, 1874∼1929)과 친구였고, 스스로 자신의 “정신적 도플갱어”라고 칭했던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적 기법을 많이 사용했다. 대표적인 희곡으로 <아나톨(Anatol)>, <사랑의 유희(Liebelei)>, <윤무(Reigen)>, <광활한 땅(Das weite Land)>, <베른하르디 교수(Pro- fessor Bernhardi)> 등을 들 수 있다. 만년에는 희곡보다 소설을 썼으며, 대표적인 단편소설로 <구스틀 소위(Leutnant Gustl)>, <엘제 양(Fräulein Else)>, <야외로 가는 길(Der Weg ins Freie)> 등이 있다.


☑ 옮긴이 소개

최석희

최석희는 대구가톨릭대학교에서 독어독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Die unverkaufte Braut≫, ≪그림동화의 꿈과 현실≫, ≪독일어권 여성작가≫(공저), ≪독일문학 그리고 한국문학≫이 있으며 역서로는 ≪힌체와 쿤체≫, ≪오를레앙의 처녀≫, ≪겐테의 한국기행≫, ≪메시나의 신부≫, ≪늑대가 돌아온다≫, ≪내 동생≫, ≪윤무≫, ≪데메트리우스≫ 등 다수가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