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2월 19일 토요일

말하는 떡갈나무/신성한 꽃 Le Chêne parlant / La fleur sacrée

조르주 상드 George Sand(프랑스, 1804 ~ 1876)

조르주 상드(George Sand, 1804∼1876)는 프랑스 낭만주의 시대의 대표적인 여성 작가다. 아버지는 폴란드 왕가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귀족적인 가문 출신이고, 어머니는 파리 센 강변의 새 장수 딸로 가난한 서민 출신이다. 일찍 아버지를 여읜 상드는 프랑스 중부의 시골 마을 노앙에 있는 할머니의 정원에서 루소를 좋아하는 고독한 소녀시절을 보냈다.
18세 때 뒤드방 남작과 결혼했으나 순탄치 못한 생활 속에 이혼하고, 두 아이와 함께 파리에서 문필 생활을 시작한 후 <피가로>지에 짧은 글들을 기고하며 남장 여인으로 자유분방한 생활을 했다. 이때 여러 문인, 예술가들과 친교를 맺었는데, 특히 6살 연하인 시인 뮈세, 음악가 쇼팽과의 모성애적인 연애 사건은 당시 상당한 스캔들을 일으켰다. 또한 화가 들라크루아, 소설가 플로베르와의 우정은 너무나도 유명하다. 상드는 이처럼 72년 생애 동안 우정과 사랑을 나눈 사람들이 2000명이 넘는 신비와 전설의 여인으로, ‘정열의 화신’이자 프랑스 낭만주의 시대의 ‘사랑의 여신’이었다.

여성에 대한 사회 인습에 항의하여 여성의 자유로운 정열의 권리와 남녀평등을 주장한 처녀작 ≪앵디아나≫(1832)를 발표하여 대성공을 거두었고, 같은 계열의 작품인 ≪발랑틴≫(1832), 90여 편의 소설 중에서 대표작인 자서전적 애정소설 ≪렐리아≫(1833)와 ≪자크≫(1834), ≪앙드레≫(1835), ≪한 여행자의 편지≫(1834∼1836), ≪시몽≫(1836), ≪모프라≫(1837), ≪위스코크≫(1838) 등, 연이어 낸 소설들도 호평을 받았다.

다음으로 장 레이노, 미셸 드 부르주, 라므네, 피에르 르루 등과 교제하며 그 영향으로 인도주의적이고 사회주의적인 소설을 썼는데, 이 계열의 작품으로 ≪프랑스 여행의 동료≫(1841), ≪오라스≫(1841∼1842), ≪앙지보의 방앗간 주인≫(1845), ≪앙투안 씨의 죄≫(1845), 대표작이며 대하소설인 ≪콩쉬엘로≫(1842∼1843), ≪뤼돌스타드 백작 부인≫(1843∼1844), ≪스피리디옹≫(1838∼1839), ≪칠현금≫(1839), ≪테베리노≫(1845) 등이 있다.

상드는 다시 1844년 ≪잔≫을 필두로 해서 소박하고 아름다운 일련의 전원소설들을 발표했는데, 이 계열의 작품으로는 ≪마의 늪≫(1846), ≪소녀 파데트≫(1848∼1849), ≪사생아 프랑수아≫(1849), ≪피리 부는 사람들≫(1853) 등이 있다.

노년에는 방대한 자서전인 ≪내 생애의 이야기≫(1847∼1855), 손녀들을 위한 동화 ≪할머니 이야기≫를 쓰면서 초기의 연애 모험소설로 돌아가 ≪부아도레의 미남자들≫(1857∼1858)과 ≪발메르 후작≫(1860), ≪검은 도시≫(1861), ≪타마리스≫(1862), ≪캥티니양≫(1863), ≪마지막 사랑≫(1866), ≪나농≫(1872) 등을 발표했으며, 25편의 희곡과 시, 평론, 수필, 일기, 비망록, 기행문, 서문, 기사 등, 모두 180여 편에 달하는 글을 남겼다.

그녀가 남긴 편지들은 파리의 클라시크 가르니에 출판사에서 조르주 뤼뱅에 의해 26권으로 편집되었는데, 이 방대한 규모의 기념비적인 서간집은 세계문학사에서 서간문학의 최고봉으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교환 서간집으로 ≪상드와 플로베르≫(1904), ≪상드와 뮈세≫(1904), ≪상드와 아그리콜 페르디기에≫, ≪상드와 피에르 르루≫, ≪상드와 생트뵈브≫, ≪상드와 마리 도르발≫, ≪상드와 폴린 비아르도≫ 등이 간행되었다.


해설                      

이 책의 원전은 ≪Contes d'une Grand-mère≫(Les Editions de l'Aurore, 1982)입니다. 이 책은 그중에서 <말하는 떡갈나무(Le Chêne parlant)>와 <신성한 꽃(La fleur sacrée)>을 완역한 것입니다.

조르주 상드가 고향에서 ‘노앙의 할머니’가 되어 두 손녀에게 들려주려고 쓴 동화 ≪할머니 이야기 1권≫(<픽토르뒤 성>, <코악스 왕비>, <장밋빛 구름>, <용기의 날개>, <거인 예우>), ≪할머니 이야기 2권≫(<말하는 떡갈나무>, <개>, <신성한 꽃>, <티탄족 오르간>, <꽃들이 말하는 것>, <붉은 해머>, <먼지 요정>, <난쟁이 귀신>, <왕눈이 요정>)에 실린 14편 중에서 <말하는 떡갈나무(Le Chêne parlant)>와 <신성한 꽃(La fleur sacrée)>을 완역해서 옮긴 것이다.

상드가 쓴 동화들은 가난하고 무지하며 불우한 소년 소녀들이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서 참되고 바른 마음과 사랑, 진정한 자아 발견, 슬기롭고 지혜로운 삶의 진실과 내적 성숙을 배우면서 자기 꿈을 이루어가는 슬프고 아름다운 이야기들이다.


옮긴이                   

이재희는 경남 김해에서 태어났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프랑스 그르노블 대학교에서 조르주 상드 연구로 불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프랑스와 유럽의 상드 문학 현장을 여러 차례 답사했고, 노앙에서 개최된 상드와 쇼팽 애호가 모임이나 상드 국제회의에 여러 번 참가했으며, 뉴욕 상드협회 <상드 연구>지 국제 편집인이었고, 프랑스 에시롤·노앙·상드협회 회원이었다. 현재 파리의 상드협회 회원이며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자서전 연구서 ≪조르주 상드, 문학 상상력과 정원≫, 주제 연구서 ≪상드 연구 1, 2, 3≫이 있고, 번역서로는 ≪상드 서간집 1, 2≫, 자전적 애정소설 ≪렐리아≫, 전원소설 ≪마의 늪≫, ≪소녀 파데트≫, ≪사생아 프랑수아≫ 등과 동화 ≪할머니 이야기≫가 있으며, 그 밖에 ≪쇼팽과 상드≫, ≪상드 전기≫, ≪상드 문학 앨범≫ 등의 저서가 있다.


본문 중에서                

...Vieux chêne qui m'as parlé, dis-leur aussi quelquefois une bonne parole pour qu'ils t'aiment toujours comme je t'ai aimé.

내게 말을 해 주었던 묵은 떡갈나무여, 내 자손들에게도 이따금 좋은 말을 들여 다오. 그리하여 내가 그대를 사랑했듯이 그들도 그대를 사랑하기를 !

댓글 없음:

댓글 쓰기